2024.02.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
  • 구름많음강릉 0.6℃
  • 박무서울 3.9℃
  • 흐림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4.5℃
  • 흐림광주 7.4℃
  • 구름많음부산 7.5℃
  • 흐림고창 5.1℃
  • 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0.9℃
  • 흐림보은 2.9℃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1.5℃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LOCAL FOCUS

전체기사 보기
LOCAL FOCUS

‘반도체도시’ 300조 투자 믿어도 될까?

LOCAL FOCUS

김종경 기자

언론마다 ‘용인 반도체 메카’를 앞다퉈 보도하고 있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와 경기도, 용인시가 풀어야 할 과제가 산 넘어 산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와 SK 하이닉스의 경영성과도 사업 추진의 변수다. 사진은 원삼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공사현장. <드론사진: 김성덕 본지 객원 사진기자> 삼성전자·SK 하이닉스, 장밋빛 청사진… 개발예정지 주변 땅값 폭등 이동읍·남사면 일대 국가산단 300조 투자 용두사미 가능성 경계해야 미국 반도체법, 한국·대만 생산시설 블랙홀… 용인 사업에 악재 우려 용인시·정치권 역할 중요 시민감시기구 만들어 실제 투자 살펴봐야 [용인신문] 용인특례시가 ‘글로벌 반도체 허브’로 도약할 수 있을까? 예단할 수 없지만, 용인시와 지역 정치권 행동에 따라 성패가 결정될 것이다. 2018년 용인 플랫폼 도시, 2019년 SK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결정되면서 용인시는 난개발 오명에서 벗어나 새로운 전환기를 맞고 있다. 최근 언론마다 ‘용인 반도체 메카’를 앞다퉈 보도하고 있다. 하지만 실상은 녹록지 않다. 윤석열 정부와 경기도, 용인시가 풀어야 할 과제가 산 넘어 산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와 SK 하이닉스의 경영성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