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5.1℃
  • 맑음대구 4.4℃
  • 흐림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7.5℃
  • 흐림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5.5℃
  • 제주 9.7℃
  • 구름많음강화 0.7℃
  • 흐림보은 2.7℃
  • 구름조금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2.0℃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정치

국힘,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용인갑 ‘공천’

“처인구의 더 나은 내일 위해 헌신하겠다”

이강우 기자

용인신문 | 용인지역 4개 선거구 중 가장 많은 후보가 몰렸던 용인갑 선거구 국민의힘 총선 후보로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이 단수 추천됐다. 용인갑 선거구는 국민의힘 소속 예비후보자만 6명이 등록해 치열한 예선 경쟁을 펼쳐왔지만, 정찬민 전 국회의원의 의원직 상실에 따른 ‘사고지구당’ 꼬리표를 떼지 못하고 ‘전략공천’이 이뤄진 셈이다. 국민의힘은 26일 용인 갑 선거구에 이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을 우선 추천(전략공천)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 전 비서관은 당초 서울 강남을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양지 출마’ 논란에 휘말리며 수도권 재배치 논의가 이어져 왔다. 그러나 그동안 지역에서 활동해 온 6명의 예비후보자들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당 공천관리위원회 등에서 ‘원점 재검토’ 흐름이 감지되기도 했다. 하지만 당 공관위는 갑 선거구가 정 전 국회의원의 구속에 따른 ‘전략지역’이라는 점과 당 지지율 등을 볼 때 ‘험지’로 판단해 이 전 비서관 공천을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이 전 비서관은 공관위 발표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 9회말 2아웃 상황에서 절박하게 쫓아가고 있는 국민의힘에 저는 기회를 만드는 배트가 될 것”이라며 “처인의 더 나은 내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