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용인신문]반도체산단·배후 신도시 ‘우려의 목소리’

이진규 시의원 “원주민들 마냥 반기지만은 않는다”
이주대책·도로망 확충 절실… ‘제2의 원삼’ 막아야

[용인신문] 처인구 이동읍 일대에 들어서는 반도체 국가산단 및 배후 신도시 건설 발표와 관련, 환영과 우려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다. 산업단지와 신도시 조성 등 개발 호재를 환영하는 목소리와 도로 등 인프라 조성 및 수용지역 주민들에 대한 이주대책에 대한 우려가 함께 나오고 있는 것.

 

용인시의회 이진규 의원은 지난 20일 제277회 제2차 정례회 시정질문을 통해 국가첨단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주민이주 대책, 교통문제 등에 대해 질의했다.

 

이 의원은 먼저 국가산단 및 배후도시 조성 발표로 처인구 지역주민의 명과 암이 엇갈리고 있다며 국가산단 조성에 따른 이주대책에 대해 언급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처인구 이동읍과 남사읍 일대에 조성되는 국가산단 후보지에는 510여 가구 900여 명의 주민들이 살고 있고, 70여 개의 기업이 운영 중이다. 이 지역 거주민들과 기업인들은 국가산단 지정과 함께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이 의원은 “수용지역 공시지가는 낮은 편인 반면 국가산단 후보지로 지정후 인근지역 토지가격이 크게 상승하고 있어, 고향을 떠나야 하는 주민들은 국가산단 소식을 마냥 반기지만은 않는다”고 주장했다.

 

토지보상을 받더라도 낮은 수준으로 결정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용인 지역 내에 터전을 잡기는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

 

이 의원은 “인근 원삼면에 조성되고 있는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 토지수용 대가로 받은 보상금으로 인근 지역의 토지나 주택을 사기에는 턱없이 모자라 결국 일평생 일궈온 생활 터전을 울며 떠나야 하는 사람들이 생겨났다”며 “불과 1년여 전 겪은 교훈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시 차원에서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산단 조서엥 대한 토지보상 및 이주대책 등은 용인시가 독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지만, 시민들의 희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필요하다면 정부를 설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장 소통창구와 환지 방식의 보상, 이주단지 조성 등 실질적인 보상을 위한 다각적인 이주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겉으로 화려하겠지만 시민의 눈물이 섞인 아픈 역사로 도시를 만들지는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또 교통망 확충에 대한 선제적 대응도 주문했다.

 

그는 “이동‧남사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와 원삼 반도체클러스터 등 도시가 완성되면 상주 근로자만 수만여 명에 이르게 될 것”이라며 “이는 곧 차량 통행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얘기”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가장 우려되는 도로는 반도체 도시를 관통하게 될 45번 국도”라며 “동탄2신도시 중리IC와 국도 45호선을 연결하는 84번 국지도로 연결이 예정된 상태에서 국가산단과 신도시 조성에 따른 교통난 해소 방안이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도로와 교통 관련 문제들을 미리 대비해 놓지 않으면 도시 효율은 떨어질 수밖에 없고 주민들의 삶의 질도 악화할 수밖에 없다”며 “45번 국도에 대한 대비책을 포함해 반도체 도시 조성에 따른 교통난 해소 방안를 위한 총체적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진규 시의원이 지난 20일 열린 제277회 정례회에서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