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통계로 보는 세상

통계청 발표 50대 일자리가 40대를 제쳤다

 

[용인신문] 지난해 처음으로 50대 일자리가 40대를 제쳤다고 경향신문이 통계청 발표를 인용하여 보도했다<2023.12.06.>.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일자리 행정통계를 보면 지난해 국내 일자리 수는 2645만개로 전년 대비 87만개 늘었다. 증가율(3.4%)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21년(3.5%·85만개)과 비슷한 수준으로 개수로도 2년 연속 80만개 이상 늘어나며 비교적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특이한 점은 지난해 국내 일자리의 연령별 점유율에서 50대가 24%를 차지, 전 연령대 중 가장 높게 나타난 점이다. 2016년 이후 줄곧 일자리 점유율 1위를 차지했던 40대가 처음으로 2위로 밀려났다. 또한 지난해 늘어난 일자리의 절반 이상이 60세 이상이 차지했다. 고령층의 일자리가 늘어난 것은 요양사 등 보건 복지업종 위주로 일자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러한 통계는 일자리가 늘었다고 기뻐할 수도 없는 우울한 통계다.

 

100세 시대를 말하지만 대부분의 70대 이상의 노령층은 약에 의존하여 살아가고 있는 실정이다. 9988234, 즉 99세까지 88하게 살다가 23일 앓고 4(死)한다는 것은 모든 노인들의 로망이지만 현실은 그와 정반대다. 한국은 OECD 국가 중, 여전히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나라다. 노인 자살의 가장 큰 이유는 경제적 빈곤이다.

 

반면 지난해 공무원연금 평균 지급액수가 253만 원이라는 통계는 공무원이 못되었던 노인들을 더욱 맥빠지게 만든다. 공무원연금은 일반 국민연금의 4배에 달한다. 60세가 넘어서 일자리를 구한 노인은 그나마 행복한 축에 속한다. 문제는 일자리를 구하고 싶어도 일할 곳이 없는 노인들이다. 벌어 놓은 재산이 없으면 이들의 생활은 불 보듯 뻔하다.

 

역대 정부는 선진국에 진입했고 경제력 규모에서 10위권이라고 입이 닳도록 자랑해왔다. 통계가 발표될 때마다 느끼는 점은 언제나 대한민국의 복지수준이 세계 10위권이 될 것이냐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국회를 지배하고 있는 양대 정당은 선거법 협상에 모든 관심을 쏟고 있다는 우울한 뉴스만 들려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