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33.7℃
  • 구름많음강릉 30.0℃
  • 맑음서울 35.1℃
  • 구름많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9.6℃
  • 흐림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조금강화 33.2℃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32.0℃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뉴스

‘10살 조카 살해’ 이모 부부, 개똥까지 먹였다

검찰, 공판서 학대 영상 공개
엽기적인 장면에 방청석 분노

[용인신문] 열 살 조카를 물고문이 연상되는 학대를 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이모 부부의 학대정황이 담긴 영상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이모 부부가 조카 A(10)양에게 개똥을 먹이거나 국민체조 노래를 틀어놓고 체조 동작을 따라 하게 하는 등 가학성이 짙어보이는 학대 행위가 담겨 있어 방청객의 공분을 사게 했다.

 

수원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조휴옥)는 지난 8일 ‘용인 조카 물고문 사망 사건’ 3차 공판에서 이모 B씨(34·무속인)와 이모부 C씨(33·국악인)가 조카 A양을 학대하면서 직접 찍은 동영상 13건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1월 16일부터 사망 당일인 2월 8일까지의 학대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날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확보한 여러 개의 증거영상 중 일부를 추려 프레젠테이션(PPT) 형태로 만들어 증거영상으로 제시했다.

 

특히 해당영상 중에는 A양에게 개의 대변을 먹게 하는 등 신체적·정서적 학대한 충격적 정황이 담겨 있어 법정에 참석한 이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지난 1월 20일 촬영된 영상에는 이모 부부가 자신의 주거지에서 A양을 파란색 대형 비닐봉지 안에 들어가게 했다. 또 흰색 비닐봉지 안에 있는 개의 대변을 주며 소리를 치면서 이를 먹게 했다.

 

A양이 개똥을 먹는 동안 그 뒤로 A씨 부부 친자녀로 추정되는 아동이 돌아다니는 모습도 보였다. 같은 달 16~20일 촬영된 영상에는 C양이 옷을 벗은 채 욕실 바닥에서 빨래를 하거나 젖은 나체로 서 있는 장면에서 학대 정황이 발견됐다.

 

검찰 측은 해당 증거영상에서 “A양의 왼쪽 어깨와 왼쪽 허벅지에 멍이 든 흔적이 발견된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일부 날짜에서는 A양의 옷을 전부 벗긴 채 불이 꺼진 거실에서 알몸으로 두 손을 들고 서 있게 하는 모습도 발견됐다.

 

검찰 측은 같은달 25일에도 B씨 부부가 ‘A양이 눈을 뜰 수 없을 정도로 양쪽 눈이 붓고 멍이 들었지만, 단순히 결막염으로 생각하고 적절한 진료를 받도록 조치하지 않았다’며 의료 방임 혐의를 입증하기 위한 증거사진을 냈다. 증거자료 속 A양 얼굴은 심하게 멍이 들어 엉망인 상태였다.

 

특히 사망 전날 몸이 불편한 A양 국민체조 노래를 틀어놓고 이를 강제로 따라하게 하는 동영상도 공개됐다.

 

A양은 지난 2월 7일 왼쪽 팔을 벌리기가 힘들다고 고통을 호소했지만 B씨는 국민체조 음악을 틀어놓으며 이에 맞춰 동작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A양은 제대로 왼쪽 팔을 잘 들지 못한 채 엉거주춤한 자세로 체조를 따라 했다.

 

A양 사망 당일 신체적 상태를 엿볼 수 있는 증거영상도 공개됐다. A양은 이튿날인 8일 오전 11시 3분께 집 안에서 비틀거리며 걷다가 강아지 울타리 쪽으로 힘 없이 넘어졌다.

 

B씨 부부는 이날 A양이 숨지기 전 자택 화장실에서 A양 손발을 끈으로 묶은 뒤 물을 채운 욕조에 머리를 집어넣는 행위를 반복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검찰 측의 증거영상이 법정에서 공개되자 방청석에서는 흐느끼는 울음소리와 함께 격앙된 목소리로 “사형에 처해달라”, “어떻게 사람이 저럴 수가 있냐” 등 B씨 부부를 향한 비난이 터져나왔다.

 

B씨 부부는 지난 2월 8일 처인구 자신의 주거지 화장실에서 A양의 손발을 끈으로 묶은 뒤 물을 채운 욕조에 머리를 집어넣는 행위를 수차례 반복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 부부는 2020년 12월 말부터 올해 2월 7일까지 A양이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귀신 들린 것처럼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중얼거린다는 이유로 파리채와 나무막대기로 A양을 수차례 때려 전신 피하 출혈 및 갈비뼈 골절상 등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다음 재판은 오는 7월 1일 오전 11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2월 조카를 물고문 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모 부부가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검찰로 향하는 모습. (용인신문 D/B)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