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5 (수)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6.4℃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7.4℃
  • 구름조금울산 17.2℃
  • 맑음광주 14.4℃
  • 구름조금부산 18.0℃
  • 맑음고창 9.8℃
  • 맑음제주 16.7℃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9.5℃
  • 흐림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5.8℃
  • 구름조금거제 15.8℃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백 시장 복심 산하기관 임원 ‘돌연사퇴’… ‘설왕설래’

[용인신문] 공직사회 내에서 백군기 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졌던 (재)용인시 청소년미래재단 사무국장 A씨가 돌연 사퇴한 것으로 확인돼 공직사회와 지역정가가 술렁.

 

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개인사정을 이유로 갑자기 사직서를 제출했고, 백 시장은 이를 지난 12일 전격 수리했다는데...

 

지난해 초 미래재단 사무국장으로 임용된 A씨는 육군대령 출신으로 군 복무 당시 백 시장과 함께 근무한 것은 물론,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에는 백 시장 캠프에서 활동했다고.

 

특히 A씨는 시 공직자들에게 백 시장과의 군 시절 당시 친분 등을 강조해 일명 ‘백 시장님 오른팔’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었다는데.

 

시 공직사회와 지역정가는 A씨의 사퇴 배경을 두고 설왕설래. 이유인 즉, 백 시장이 A씨가 사직서를 제출하기 전, 시 공직자들에게 강한어조로 사직서를 받아오라는 지시를 했기 때문.

 

이렇게 되자 지역정가와 공직 내에서는 ‘A씨의 비위 사실 등이 드러난 것 아니냐’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특히 재단 직원들에 대한 ‘갑질’ 논란과 지난해 직원을 대상으로 한 강의에서 성인지 감수성에 반하는 발언을 한 사례 등으로 ‘성 관련 비위가 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는 상황.

 

실제 시 담당부서와 전직 임원 등에 따르면 A씨로 인해 재단 직원들이 힘들어하는 상황이 없지 않았다는데.

 

시 관계자는 “정확한 사퇴 이유를 알지는 못한다”면서도 “성 비위 관련 소문은 약 한달여 전부터 들어본 바 있다”고 전언.

 

한편, A씨의 사퇴소식이 알려지며 지역정가에는 백 시장 취임 후 용인시 산하기관에 임명된 인물들이 재조명되는 분위기. 특히 군 출신 및 특정지역 출신이 주를 이루고 있어 다시금 논란이 되고 있다고.

 

한 지역정가 관계자는 “산하기관 4~5곳 임원으로 특정지역 출신 인사가 배치돼 있다”며 “정당한 임용과정에 따른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지만, 용인시 출신 인물이 이렇게도 없었는지 의문”이라고 한마디.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