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30.7℃
  • 구름많음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6.9℃
  • 흐림대구 29.8℃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8.0℃
  • 흐림고창 28.0℃
  • 맑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5.1℃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5.9℃
  • 흐림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8.6℃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취학전 아이들의 치아건강관리

오소희 단국대죽전치과병원 소아치과 교수

오소희 단국대죽전치과병원 소아치과 교수

 

[용인신문] 영구치를 위한 젖니 관리

초등학교 입학 전후 아이들은 식이섭취가 잦아지며 군것질도 늘어 충치가 생기기 쉽고 비정상적으로 자리 잡은 치아나 턱을 자각한다.

 

충치를 방치하면 신경 손상으로 통증을 유발한다. 더 진행되면 염증이 치근까지 진행돼 치아는 생활력을 상실하며 주위 뼈가 녹고 잇몸에 고름주머니가 생긴다. 염증이 심해지면 젖니 아래쪽 영구치의 싹까지 이환돼 모양과 형태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앞니의 오래된 충치는 그 부분이 검게 보여 가능한 취학 전 치료가 바람직하다.

 

젖니의 이상으로 미리 뽑는 경우 주위 치아가 계속 빈 공간으로 밀려와 영구치 나올 자리가 없어지는 등 부정교합이 발생할 수 있다. 공간유지장치를 쓰는 것은 나중에 교정을 위해 쓰러진 치아들을 제자리로 되돌리는 것에 비하면 아이에게 힘이 덜 들고 편하다.

 

흔들리는 앞니 관리

아래 앞니는 젖니가 많이 흔들리지 않아도 정상적으로 안쪽에서 이가 나올 때가 있다. 이 경우 치과에서 젖니를 제거하면 자연스레 정상 위치로 자리잡는다. 위 앞니는 처음 벌어져 나오는 것이 정상이며 옆 치아가 나오면서 조금씩 밀어줘 차차 자리잡는다.

 

벌어진 모양이 너무 심한 것은 윗입술과 입천장을 연결하는 끈과 같은 구조물인 순소대가 넓거나 앞니 사이에 이가 하나 더 있는 과잉치의 경우며 치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울퉁불퉁한 어금니 씹는 면은 메워서 충치 예방

젖니가 영구치로 교환되는 만 6세경 아래 앞니가 나기 시작하면서 젖니 맨 뒤쪽에 나오는 평생 쓸 어금니는 씹는 면이 울퉁불퉁한 골짜기다. 그 홈을 미리 플라스틱 레진으로 메워주는 실란트 치료는 충치를 예방하는 데 도움 된다.

 

올바른 양치질·식습관 교육

양치질은 하루 3번 이상, 식후 3분 이내, 3분 이상이 좋다. 평생 습관이므로 전문가로부터 올바른 방법을 배우고 혼자 능숙해질 때까지 부모와 함께 실천한다.

 

먹는 습관도 충치 예방을 위해 가능한 하루 3회의 정규 식사로 한정하고 간식은 탄수화물이 적고 자연 섬유소와 단백질, 지질을 많이 포함한 식품이 좋다. 신선한 과일과 야채로 음식에 의한 자정 작용을 극대화하고 과자·사탕 등 치아에 붙는 감미식품은 금한다. 단백질·인이 풍부한 우유류나 육류 섭취를 권장한다.

 

충치를 미리 예방하기 위해서는 3~6개월마다 치과에서 정기적으로 불소 도포, 실란트 치료 및 건강하게 입안을 관리하는 구강보건교육을 받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