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2.2℃
  • 흐림서울 24.7℃
  • 흐림대전 24.0℃
  • 맑음대구 26.6℃
  • 박무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4.4℃
  • 구름조금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3.7℃
  • 흐림제주 25.0℃
  • 흐림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3.5℃
  • 구름조금경주시 24.4℃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시론

전체기사 보기
시론

동해 유전 ‘대왕고래’… ‘액트지오’ 불신 자초

오룡(평생학습교육연구소 대표/오룡 인문학 연구소 원장)

용인신문 기자

용인신문 | 1901년에 폴 쁘레상과 안톤 쁘레상 형제가 서울에 왔다. 1900년 파리 만국박람회에서 ‘조선관’을 보고 기회의 땅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그들은 서울에 도착하자마자 땔감이 돈이 된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서두르지 않았다. 쁘레상 형제가 선택한 방법은 ‘공짜 커피’ 제공이었다. 육조거리(광화문) 근처에 있다가 무악재를 넘어오는 나무장수들에게 커피 한 잔씩을 주면서 거래를 시작했다. 커피 맛에 중독된 나무장수들은 쁘레상 형제들에게만 나무를 팔았다. 10여 년 만에 서울 땔감의 반 정도를 독점한 그들은 1920년대부터는 화장품을 팔기 시작했다. 프랑스에서 직수입했다고 선전한 화장품은 돈 많은 부인들과 기생들이 주고객이었다. 대륙침략을 본격화한 일본이 유럽산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자 비밀공장을 차려놓고 ‘쎄봉’이라는 화장품을 만들어 팔았다. ‘가짜’는 ‘명품’으로, ‘국산’은 ‘프랑스 산’으로 둔갑하여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쁘레상 형제는 파리 만국박람회장의 조선을 처음 알았을 것이다. ‘조선관’에 걸린 고종의 초상화를 보고 어떤 생각을 했을까. 인심 좋아 보이는 조선 왕의 얼굴을 보고 ‘기회’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들이 조선에 대해 얼마나 알았는지는 모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