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5.1℃
  • 맑음대구 4.4℃
  • 흐림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7.5℃
  • 흐림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5.5℃
  • 제주 9.7℃
  • 구름많음강화 0.7℃
  • 흐림보은 2.7℃
  • 구름조금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2.0℃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시론

전체기사 보기
시론

친명횡재, 비명횡사(親明橫財, 非明橫死)

김민철(칼럼리스트)

김종경 기자

용인신문 | 민주당 공천파동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친명횡재, 비명횡사라는 듣도 보도 못한 신종 사자성어(四字成語)가 유행이다. 지난해 강서구청장 보궐선거가 끝난 직후 민주당 후보가 17.19%p 차이로 압승을 거두었다. 당시만 해도 제22대 총선 수도권 선거에서 민주당이 절대적인 우세를 점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야당이 주장하는 정권심판론이 22대 총선까지 이어진다면 국민의힘은 100석을 확보하기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민주당은 압승을 자신했다. 하지만 총선이 40여 일 남은 현재 수도권 민심은 민주당에 등을 돌리는 흐름이 뚜렷하다. 민주당 공천이 이재명 친정체제 구축을 위한 비명계 학살로 나타나자 당내 반발이 거세게 일어나고 있다. 아직 총선이 40여 일 남았지만 수도권 참패를 걱정하던 국민의힘은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가 가동되면서 국민의힘은 상대적으로 순조로운 공천작업을 벌였고 선거의 풍향계 역할을 하는 서울에서 여론조사 수치상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앞섰다는 조사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여론조사를 액면 그대로 믿을 수는 없지만 수도권 여론이 국민의힘이 해볼 만한 것으로 바뀐 것은 확실하다. 특히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