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금융/보험

K-water,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해외채권 발행 성공!


(용인신문) K-water는 2018.5.8(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3억달러(한화 약3천 2백억 원)의 ‘워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워터본드’는 친환경 프로젝트에 투자할 자금 마련을 목적으로 발행하는 ‘그린본드(녹색채권)’의 일종으로, 물 관련 투자에만 사용할 수 있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최근 금융시장에서 사회책임투자(SRI)*가 강조됨에 따라 그린본드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며, 그린본드 발행에는 국제공인기관의 적격성 검증 등 일반채권보다 엄격한 기준이 적용된다.

* Social Responsibility Investment : 도덕적 기업, 투명한 기업, 환경 친화적인 기업만을 투자 대상으로 삼는 것을 의미

총 161개 기관에서 발행 목표의 6배 수준인 약 18억 달러(한화 약1조 9천억원)이상의 투자 주문이 들어왔고, K-water는 최종적으로 3억 달러의 달러화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특히, 미 금리인상,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인해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황임에도, 투자주문이 발행 목표액을 크게 상회하여 당초 K-water가 제시한 금리보다 0.25% 낮은 3.875%*로 최종 금리가 결정됐다.

* 5T(5년 만기 미국채 금리) + 110bp(1bp=0.01%)

이번 발행은 남북 정삼회담 이후 국내기업의 첫 해외채권 발행으로, 남북긴장 완화가 한
국물*에 대한 투자심리 개선과 금리인하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 국내 정부·기업·금융기관 등이 해외에서 발행해 해외 금융시장에서 거래되는 증권

또한, 아시아 최초의 ‘워터본드’ 발행이자, 금융 공기업을 제외한 국내 공기업 최초 ‘그린본드’발행이란 점도 투자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판단된다.

K-water는 이번 워터본드 발행으로 확보한 외화자금을 물 부족지역 용수공급, 노후수도관 개량, 청정에너지 개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물 관련 사업에 사용할 방침이다.

K-water 이학수 사장은 “워터본드 발행은 K-water가 본연의 업무인 물 관리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다.”라며,“글로벌 금융시장에서 K-water의 우수한 신용도를 인정받은 것이라 생각한다. 투자자들의 신뢰와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