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30.7℃
  • 구름많음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6.9℃
  • 흐림대구 29.8℃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8.0℃
  • 흐림고창 28.0℃
  • 맑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5.1℃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5.9℃
  • 흐림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8.6℃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모험가 장진하의 좌충우돌

놀아요 선생님

 

용인신문 | 나 학교 다닐 적, 우리학교에는 멋진 시인 교장선생님이 있었다. 오래전에 못들었던 시창작수업을 늦게 들었다.

 

“너는 신념이 뭐냐” 물으셨다.

 

‘그런 게 있나..?’ 싶다가

 

“남에게 해를 끼치는 행동을 일부러 하지는 않는 거. 행동을 하다가 해를 끼칠수는 있어도요”라는 대답이 나왔다.

 

너는 ‘선을 행하겠다’는 마음. 쟤는 뭘 하든 그걸 가지고 있으면 되는거야.

 

어떤 일을 하든 그런 나만의 마음이 먼저라고 하셨다. 그 걸 가지고 문서를 작성하든, 카페를 하든 하는 것이라고.

 

“오늘 겪은 일들 속에서 행복을 찾고 내일 겪을 일들 사이에서 행복을 찾고 밥벌이를 하면서 생긴 일 속에서 행복을 찾는 거야. 대단한 거 없다. 멀리 두고 한 번씩 ‘나 이걸 왜 했지?’ 되물어보면 되는 거지. 그렇게 불안에 잠식되지 않고 계속 가는 거지.”

 

이상이라는 게 명확한 무엇이 아니라 가끔씩 꺼내 보면 되는 무언가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