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9.9℃
  • 박무울산 18.0℃
  • 맑음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정치

말 많은 ‘학교 교복 지원 제도’ 개선방안 모색

정하용 도의원, 지원 조례 개정안 공청회

용인신문 | 학교에는 과도한 업무부담을 주고, 학생·학부모에게는 적기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등 부작용이 일고 있는 ‘학생 교복 지원제도’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공청회가 열렸다.

 

도의회 정하용 의원(국민의힘, 용인5)은 지난 13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기도 학교 교복 지원 조례 개정을 위한 공청회’를 진행했다.

 

정 의원이 좌장을 맡은 이날 공청회에는 도 내 25개 교육지원청 교복업무담당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에서 황해숙 용인 현암고 교사는 “교복담당을 하면서 학부모들의 불만과 학생들의 저조한 교복착용률을 통해 꼭 교복을 구매해야 하는지, 그리고 현재 학교의 교복구매가 가격대비 낮은 품질의 교복이 납품되고 있어 소비자로서 합리적 소비인가에 대한 회의가 든다”라고 지적했다.

 

노진우 의정부 호원중 교사는 “일반 기성복과 달리 해당 학교 학생들만 입는 교복은 한정 수량 생산과 재고 부담, 그리고 교복 디자인 변경 우려 등으로 교복업체가 학교 입찰을 기피하는 근본적 원인이 있다”며 “때문에 현재의 학교 교복구매 절차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논의를 하는 것이 생산적이다”고 말했다.

 

고로사 용인 대지중 학부모회장은 “학부모 입장에서 학교가 지원하는 교복의 품목이 제한되어 있고, 하복이 제때 납품되지 못해 학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교복을 학교에서 일괄구매해 지원하기 보다는 바우처 등으로 지원해 학부모가 원하는 구성으로 양질의 교복을 직접 구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오늘 제기됐던 문제들은 다양하게 검토해 상임위원회에서 조례안 심의에 적극 활용하겠다”며 “아이들이 교육에서 차별받지 않고, 풍성한 교육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양질의 교복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13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학교 교복 지원 조례 개정을 위한 공청회' 모습. (도의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