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30.6℃
  • 맑음강릉 29.3℃
  • 맑음서울 31.9℃
  • 맑음대전 33.6℃
  • 맑음대구 35.3℃
  • 맑음울산 29.6℃
  • 맑음광주 31.0℃
  • 맑음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9.0℃
  • 구름조금제주 28.9℃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31.6℃
  • 맑음금산 32.1℃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3.9℃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400일 굴뚝 농성 중 회고한 노동의 역사

 

 

용인신문 | 개인의 권리가 중요한 시대가 되었다고는 하지만 많은 근로자들의 삶을 들여다보면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산재한다. 사회안전망에 대한 불신이 여전하고, 노동자의 권리는 지켜지지 않는다. 『철도원 삼대』는 근로자가 경험하는 부조리를 백년 전 역사 속에서 찾아냈다.

 

소설은 일제강점기 철도원으로 고용되었던 어떤 가족의 역사이면서 보통의 노동자들이 자신의 권리와 그가 속한 사회의 안녕을 위해 어떻게 투쟁했는지 속속들이 보여준다. 노동자의 권리와 나아가 독립을 꿈꿨던 이철과 그의 동지들과 역사 속 인물들. 이들은 조선인을 앞세운 일제에 의해 투옥되고 죽기까지 했다. 『철도원 삼대』는 이들을 둘러싼 주변의 이야기를 이진오의 시선에서 회고한다. 이진오라는 인물은 현대 시점에서 굴뚝에서 농성 중이며 이백만 할아버지의 증손자이다. 이진오는 기업합병 중 해고된 이들의 복직과 소송 취하를 요구 중이다. 이진오는 아버지와 할아버지가 부조리에 저항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시간이 지났어도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았음을 실감한다. 무엇보다 자신들의 투쟁이 일상의 무게에 눌려 무의미해지는 것이 두렵다. 400일만에 극적으로 굴뚝을 내려오긴 했지만 이진오가 마주한 현실은 비애감만 더 안겨준다.

 

죽은 증조할머니 주안댁이 중요한 순간에 나타나 나아갈 바를 알려주는 환상적인 부분이 있는가 하면 박헌영 같은 실존 인물이 등장해 이야기의 리얼리티를 더해주기도 한다. 이진오가 살고 있는 현재와 한쇠와 두쇠가 살던 일제강점기와 해방직후를 넘나드는 이야기 전개도 흥미롭다. 창작의 계기를 적은 작가 후기도 살펴보길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