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0.9℃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20.0℃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치

지역정가 지각변동… 3선 이언주 ‘역할론’

민주 당선자 4인방 소통 구심점… 현안 해결 단합된 힘 전망
국힘, 갑·을·정 당협 위원장 ‘공석’… 낙선 후보들 잔류 ‘선언’

용인신문 | 4.10 총선이 민주당 압승으로 마무리 된 가운데, 용인지역 정가도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현역 국회의원의 불출마와 공천탈락 등으로 공석이 된 각 정당 지역위원장 교체가 뒤따를 것으로 전망되는 것.

 

여기에 당선된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중 이언주 당선인(3선)이 유일하게 다선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하게 되면서 지역 정가 중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란 분석이다.

 

여기에 개혁신당 원내대표인 양향자 의원도 용인갑 잔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총선 이후 지역 정가에 적지 않은 변화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지역정가에 따르면 현재 용인지역 4개 선거구 여야 당협‧지역위원장은 국민의힘 용인병 선거구를 제외하고 모두 공석이다.

 

민주당의 경우 갑‧을‧병‧정 모두 현역 국회의원을 배출하면서 국회 입성과 동시에 자연스럽게 지역위원장을 겸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민의힘의 경우 변수가 남아있다.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지난 11일 사퇴를 발표하면서 당 지도부에 공백이 생긴 것.

 

때문에 국힘은 당 지도부 선출 등 내부 수습이 마무리가 된 후 지역 조직을 정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 내 4개 선거구 국민의힘 선거 캠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서 낙선한 후보들 모두 일단 ‘지역 내 잔류’의사를 밝혔다는 전언이다.

 

이번 총선에서 모두 초선에 도전한 ‘정치 신인’인 만큼, 처음 정치에 발을 들인 용인지역에서 정치적 뿌리를 내리겠다는 의지를 보였다는 설명이다.

 

실제 갑 선거구 이원모 후보는 본지와 통화에서 “선거 기간 내내 처인구에서 뿌리를 내리겠다고 약속한 만큼, 처인구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선거구 강철호 후보 역시 “공직자와 기업인에 이어 인생 3막을 용인에서의 정치로 시작하면서 ‘용인에 정치적 뿌리를 내리겠다’고 다짐했다”며 “용인 정선거구 내에서 지역주민들을 위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민주 지역정가, 3선 중심 ‘단합’ 기대

민주당 지역 정가는 3선으로 국회에 입성하는 이언주 당선인의 행보에 이목을 집중하는 분위기다.

 

4명의 국회의원이 탄생했지만, 지역 내 여론을 한데 모을 수 있는 구심점 역할을 기대하는 것.

 

당 관계자에 따르면 21대 국회의 경우 지역 내 3명의 현역 국회의원들이 활동해 왔지만, 지역 이슈 등에 대해 단합된 움직임은 보이지 못했다.

 

때문에 각 지역위 소속 시‧도의원들 간에서도 지역 이슈와 관련, 불협화음을 보이기도 했다.

 

당 관계자는 “22대 국회 개원 후에는 민주당 의원들 간의 소통으로, 지역 현안 등에 대한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언주 의원은 “갑을병 당선인과 함께 지역을 위한 정치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