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9.3℃
  • 구름조금서울 17.5℃
  • 흐림대전 15.5℃
  • 흐림대구 19.7℃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16.6℃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4.0℃
  • 흐림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민생 실종시대’ 당신의 선택은…

박소현(방송작가)

 

용인신문 | 4년 전 국민들은 아주 특별한 선거를 경험했다. 한 번도 겪어본 적 없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세상은 혼란스러웠고, 미래에 대한 두려움은 컸다. 소비 활동이 위축되면서 국민들의 경제적 상황은 대책 없이 무너지고 있었고, 극도의 위기감은 세상을 살릴 정치적 영웅들을 기대했다. 정치는 국민들이 마지막으로 기대할 수 있는 간절한 희망이기도 했다.

 

투표소에는 일회용 장갑을 끼고 소독과 검사를 받기 위해 긴 줄이 늘어섰다. 한 사람 한 사람 체온을 일일이 재며 더디게 진행되는 투표 시간도 국민들은 감내했다. 코로나 팬데믹을 함께 극복해 보자는 국민들의 응원은 적극적인 투표 참여율로 증명되었다.

 

180석이라는 거대한 여당이 탄생되었고 국민들은 코로나 팬데믹 상황을 일상으로 받아들이며 적응해 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180석의 거대 여당은 국민들의 기대만큼 위기 상황에 대한 대처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거리 두기의 피로감과 백신 접종의 불안감까지 겹친 우울한 시대를 국민들은 버티고 버텨야 했다.

 

그리고 국민들은 새로운 대통령을 뽑았다.

 

사람들은 마스크를 벗었지만 코로나 팬데믹으로 무너진 일상을 회복하는 시간은 생각보다 오래 걸렸다. 잃어버린 시간과 잊고 있던 밝은 표정을 되찾는 데는 갑절의 시간이 필요했고 지금도 진행 중이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세상은 너무 많이 변했고, 이제 사람들은 변화된 세상에 익숙해지고 있다. 대통령 선거 이후로 거대 여당은 야당이 되었고 집권당과 상생의 정치가 필요했다. 하지만 정치적 불협화음이 뉴스를 통해 계속 전해지고 있다. 과연 그들은 정말 국민들을 위해 정치를 하고 있는 것일까?

 

다가오는 4월 10일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다. 20일도 채 남지 않은 시간인데도 선거 공약을 확인할 시간도, 후보자를 검증할 시간도 여유롭지가 않다. 사실 선거 공약이 많이 다르지는 않을 것이다. 민생 경제를 살리겠다고 할 것이고, 저출산과 직결되는 주택 문제와 교육 제도도 개선하겠다고 할 것이다. 후보자들은 국민들이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선거 전에 내놓는 공약은 늘 국민들의 관심을 끌었고 희망을 주었다.

 

사람을 보고 뽑아야 할지 당을 보고 뽑아야 할지 국민들은 소중한 투표권을 앞에 두고 깊은 고심을 한다. 어려운 문제이다. 국회의원 후보자 개인의 됨됨이도 중요하고, 그 사람이 속한 당의 방향성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여당이든 야당이든 후보자 검증을 명확하고 꼼꼼하게 한다면 국민들은 소신껏 당을 선택해서 뽑아도 안전하다. 그런데 지금 선거가 코앞인데도 혼란스러운 지역구들이 많다.

 

국민들은 지쳐있다. 희망을 기대했지만 지금 민생은 경제적 절망을 겪고 있다. 국회의원이 바뀐다고 세상이 금세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국회의원 한사람이 국민을 생각하는 진심어린 공약을 보여준다면, 그리고 그 공약을 반드시 지켜준다면 한 번 더 희망을 기대하는 국민들의 바람이 무의미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서 국민들은 4월 10일 다시 희망을 가지고 투표를 할 것이다

 

4년 전 마스크를 쓰고 긴 줄을 기다리며 투표를 하던 국민들은 세상에 대한 희망을 희망했다

 

그런데 그때의 선거 공약은 국민들의 기억 속에만 있는 것 같다. 국민들이 원하는 정치(政治)는 바른 정치(正治)이다. 그래서 새로운 인물을 기대와 희망으로 뽑는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정해진 틀에 갇힌 정치(定治)가 되고 만다. 고성과 몸싸움이 오가는 국회의 모습을 보며 또다시 실망할까 두렵다. 그 소중한 한 표의 선택이 다시 희망 고문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

 

22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에게 제발 당부하고 싶다.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치를 국민들은 희망한다. 그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다시 기대해도 될까? 거짓 희망이 아닌 정직한 미래를 간절히 바라고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