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어린 시절 따뜻한 시선과 마음 담아내

변은경 시인, 첫 동시집 ‘1센티미터 숲’

 

용인신문 | 2019년 ‘창비어린이’ 동시 부문 신인문학상을 수상한 변은경 시인의 첫 동시집 ‘1센티미터 숲’이 문학동네에서 나왔다. 변 시인은 지난 2015년 ‘어린이와 문학’에 동시 추천이 완료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첫 시집에는 ‘어린이와 문학’에 추천 완료됐던 동시 ‘첫눈’ ‘바코드새’ ‘개똥 쉼표’를 비롯해 ‘창비어린이’ 동시 부문 신인문학상을 수상한 동시 ‘어디로 날아야 할까?’ ‘슬플 땐 방귀를 뀌어 봐’ ‘혼자 걷다’(발표 당시 제목 ‘사춘기’)를 비롯한 49편의 작품이 실렸다.

 

변 시인은 어린 시절의 자신으로 돌아가 작은 존재들의 말에 귀 기울이며 시를 쓰고 있다. 어린 그녀는 자신에게 말을 걸어오는 존재들에게 사랑을 듬뿍 담아 예쁜 이름을 불러주는 소녀다. 변 시인은 어린 시절의 따뜻한 시선과 그 마음으로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아름답고 따뜻한 동시 세계를 펼쳐 보이고 있다.

 

“‘뽕’ 뀌고 나면/ 슬픔 하나가/ ‘퐁’ 빠져나가지// 사람이 많을 땐 어떡하냐고?/ ‘피시 피시’ 뀌는 거지// 꾹꾹 눌러서 조금씩 내보내는 거야/ 아무도 모르게/ 슬픔이 천천히 빠져나가게”(‘슬플 땐 방귀를 뀌어 봐’ 전문)

 

아이들은 작은 슬픔도 크게 느낀다. 변 시인은 이토록 다정하고 따뜻하게 속삭이듯 아이들 마음을 다독여주고 있다.

 

“물이랑 같이// 천천히 가는 시간도 넣어 줄래?// 바람도 불러 주면 좋겠어// 꽃이 춤출 수 있게”(‘꽃병’ 전문)

 

짧은 동시 속에는 아이들이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쉽게, 그러나 결코 가볍지 않은 삶과 철학을 예쁘게 담아 놨다.

 

어린이의 작은 눈이 온갖 세상일에 호기심 가득하고 세세하게 관찰하듯 변 시인의 시는 온갖 세상사에 깊은 사유와 철학을 아이들 눈 높이에 맞게 담아내 아이들의 시 감상 수준을 끌어올려주고 있다.

 

어른들도 꼭 읽어봐야 할 동시집이다. 깊이 있는 시를 만나면서 가슴 뭉클하고, ‘맞다’ 하면서 공감하고 감동하게 만든다.

 

표제시 '1센티미터 숲'을 경험하는 것도 재밌다.  변 시인은 "울창한 숲이 그려진/ 공사장 가림막에 손을 대면/ 마법처럼 문이 열릴 것 같다니까// 어, 노란 나비가/ 숲속으로 날아가네// 열린 문틈으로 살짝 보았는데 말이야/ 푸른 나무 아래/ 강아지풀이 살살살 모여들고"라며 진짜 문 안쪽을 바라본 것처럼 마법같은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이고 있다.

 

이안 시인(‘동시마중’ 편집위원)은 해설에서 “이 동시집은 가만히 쪼그리고 앉아 귀를 환히 열고 읽어야 해요. 이 책에 실린 동시들은 괭이밥 씨앗만큼이나 작고 낮고 가만한 마음의 움직임을 담고 있으니까요”라며 “독자들도 이 동시집에 실린 시 앞에 쪼그리고 앉아 천천하고 찬찬한 마음으로 읽어보면 이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동시 축제의 마당에 들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