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개두릅 나무에게ㅣ최동순

개두릅 나무에게

                                   최동순

  

우지마라

겨울이 차가운 사슬로

발가벗은 너를 동여매더라도

이제 더 이상 아파하지 마라

 

주위에 나무들이

푸른빛으로 흔들리던 여름

너의 몸에는

지난 초봄 잎을 뜯기운 자리마다 아픔이 돋아서

단 하나의 잎도 없이

가시가 되어 버렸지만

우지마라

이제 곳 눈은 내려

상처마다 난 네 슬픔 덮이고

내년 봄 다시 새잎을 피울 것이니

지금은 우지마라

 

 

 

* 용인문학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