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통계로 보는 세상

적정 노후 생활비 월 277만원

 

[용인신문]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50대 이상 중장년층이 생각하는 부부의 노후 적정생활비는 월 277만 원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는 비용이 약 20% 증가한 330만원으로 올랐다. 현재 국민연금으로는 부부가 나란히 20년 이상 꼬박 부어도 매달 평균 수령하는 연금은 196만원(1인 98만원) 정도에 불과하여 노후 비용을 충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원이 지난해 8월1일부터 11월 23일 전국 50세 이상 4024가구(6392명)을 대상으로 한 ‘제9차(2021년도) 중고령자의 경제생활 및 노후 준비 실태조사’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조사는 50세 이상인 사람과 그들의 배우자에게 경제 상황, 건강, 노후 준비 등에 대해 묻는 것으로 2005년부터 격년으로 실시해왔다.

 

50대 이상 중·고령자에게 특별한 질병 등이 없는 건강한 노년을 가정할 때 평범한 생활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물은 결과 부부는 월 277만원, 개인은 177만3000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서울 거주자는 생활비가 더 들어 부부의 적정생활비는 330만1000원 개인은 205만 3000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여 광역시(279만9000원, 173만9000)나 도 지역(258만7000원, 170만1000원)보다 노후비용이 더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한편 최소한의 의식주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뜻하는 ‘최소 노후 생활비’는 부부 198만7000원, 개인 124만3000원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볼 때 공무원연금 대상자를 제외한 일반 국민연금 대상자는 연금 평균 수령액보다 최소한 월 80만원의 수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볼 때 노령인구의 고용을 민간에 맡겨서는 해결되기 어렵고 국가가 고용하는 공공시스템 구축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복지선진국의 경우 파트타임 고용제를 공공기관에서 시행하여 노인의 경우 공원의 잔디를 관리하거나 중장년 여성은 도서관 사서 등의 업무에 하루에 서너 시간씩 종사하며 노후 대책 여유자금을 마련하고 있다. 반면 한국은 모든 것을 자판기 등 단말기가 처리하는 구조로 매년 단순 일자리가 큰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