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자치

[용인신문]기흥호수 수질오염 주범 ‘오명’ 끝

용인시, 기흥레스피아 고도화 ‘완료’

[용인신문] 기흥호수 수질 오염 원인 중 하나로 지목돼 온 기흥레스피아 공공하수처리시설 개선사업이 마무리됐다.

 

용인시는 지난 14일 기흥레스피아 공공하수처리장의 고도처리시설 개량 사업을 마무리하고 이날부터 가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기흥레스피아 고도처리시설 개량화 사업은 지난 2020년부터 85억 원의 국비 지원 등 총 173억 원을 들여 3년여만에 준공했다.

 

시에 따르면 개량화 사업은 고농도 유입하수의 처리를 위해 유량조정조 6000t을 추가했고, 생물반응조 8000t을 확장했다. 이에 따라 결과 수처리 체류시간이 충분히 확보됐고, 수질 악화 원인인 질소와 인을 효율적으로 제거할 수 있게 됐다.

 

기흥호수 상류에 있는 기흥레스피아는 수질관리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유량 조정조 용량이 부족해 장마철 등 집중호우시 오염수가 기흥호수로 흘러들어가며 수질 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시는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기흥레스피아의 우수관과 오수관 분류 작업을 마쳤고, 총인처리시설을 설치해 방류수 수질 개선을 위한 개량화 사업을 추진했다.

 

박성준 시 하수시설과장은 “용인의 대표 명소인 기흥호수의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 수처리 시설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며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친수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시설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수처리시설 고도화 등 개량화 사업을 마친 기흥레스피아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