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7 (금)

  • 맑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23.8℃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9.4℃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20.8℃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화성에 복합생태농업 단지 조성

19개 생산자단체 771ha 규모… 친환경 유기농업 확대

[용인신문] 경기도가 용인과 화성, 평택 등 도내 7개 시·군에 친환경 생태농업단지를 조성한다.

 

도는 지난 26일 친환경유기농업 재배면적 확대를 통한 탄소중립 등 지속가능한 농업 실현을 위해 올해 7개 시·군 생산자단체 19곳에 ‘친환경 벼 복합생태농업 실천단지’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친환경유기농업 재배면적 확대는 민선8기 경기도의 농업분야 핵심 공약으로, 친환경유기농업의 급격한 감소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신규 발굴한 사업이다.

 

농업의 공익적 가치, 미래세대 건강, 생태계의 생물다양성 회복을 반영한 지속가능한 농업 실현에 초점을 맞췄다.

 

사업 대상은 용인시와 화성·평택·김포·양주·포천·연천 등 7개 시·군의 19개 친환경 벼 생산자단체로, 사업량은 771㏊다. 이 가운데 기존에는 친환경 벼를 생산하지 않았지만 신규로 생산하게 된 면적이 102㏊다.

 

도는 생산자 단체 19곳에 △친환경 벼 종자, 육묘, 개량 물꼬 등 전통적 작부체계 계승 △유박, 바이오차, 친환경제제 등 농업부산물 재순환·재활용 △친환경 상토, 왕우렁이, 토양미생물, 논두렁 제초 등 토양 양분 및 환경관리 △논 둠벙 조성, 수생생물(물방개·메기·새우 등) 구입 등 생물다양성 회복 △친환경 재배 소득 보전을 지원한다.

 

특히 시·군 생산자단체별로 둠벙(임시로 용수를 가두어 두는 물 저장고)을 조성해 벼와 메기, 큰징거미새우 등 담수어를 함께 키우는 복합생태농업을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학생과 주민을 초청해 치어입식, 먹이주기, 물고기 잡기 체험, 요리체험, 볍씨 파종, 모내기, 벼 베기 등 농업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기후변화에 대응한 탄소중립 실현과 환경보전, 건강 및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 증가로 친환경유기농업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도내 친환경 벼 재배면적을 2026년까지 총 5640㏊로 늘리는 목표를 설정해 친환경 벼 복합생태농업 실천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5월 경기도종자관리소 평택분소 토종재배지에서 토종 벼 모내기를 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는 올해 용인시 등 7개 시군에 친환경 벼 생태농업단지를 조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