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9.6℃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7.1℃
  • 부산 22.9℃
  • 맑음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3.8℃
  • 맑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한밤의 공포 ‘등골 오싹’ … 찜통 더위 ‘굿바이’

한국민속촌, ‘심야공포촌’ 운영
매일 저녁 7시부터 밤 12시까지

 

 

[용인신문] 한국민속촌이 더운 여름을 잡기 위해 납량 축제인 ‘심야공포촌’을 7월 30일부터 8월 21일까지 매일 저녁 7시~밤 12시로 특별 운영한다. 심야공포촌은 귀굴을 포함한 4종의 호러 어트랙션과 신개념 호러 DJ 파티 등 공포로 채운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심야공포촌에는 매진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귀굴보다 한층 더 무서운 공포 어트랙션 3종이 등장한다. 여자 귀신인 미명귀 6명을 찾아 셀카를 찍는 ‘미명귀전’과 역병이 창궐한 옥사에서 생존자를 구출하는 ‘옥사창궐’ 등은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로 오싹함과 짜릿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속촌괴담’은 괴담꾼이 해주는 무서운 이야기들에 인테리어, 조명, 음향, 특수효과 등의 다양한 장치들의 활용으로 관람객들에게 괴기스러운 현장감을 선사한다.

 

민속마을 중심 공연장에서는 매일 밤 화려하고 뜨거운 EDM, 힙합, 댄스로 가득한 DJ 파티가 펼쳐진다. 파티 후 어둠으로 가득 찬 늦은 밤에는 고전 공포영화 상영이 시작된다. 더운 여름날 야외에서 으스스한 영화 한 편으로 등골이 서늘해지는 경험을 해볼 수 있다.

 

심야공포촌을 더 즐길 방법은 특수분장 전문가가 해주는 리얼한 분장체험으로 직접 귀신이 되어 축제에 한껏 몰입할 수 있다. 또한 공연장에서 열리는 디제이 파티와 늦은 밤 공포영화 상영을 더욱 맛깔나게 즐기기 위해 장터 먹거리를 연장 운영한다.

 

한국민속촌은 매일 밤 특별개장하는 만큼 다양한 할인 혜택을 준비했다. 오직 ‘심야공포촌’ 축제만 즐기고자 하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애프터(After) 4 야간 개장 특별 프로모션은 최대 5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심야공포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민속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