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맑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30.0℃
  • 맑음서울 26.3℃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9.7℃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8℃
  • 맑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단편을 읽지만 장편 같은 르 귄의 소설

 

 

용인신문 | 어슐러 K. 르 귄(1929~2018, 미국). “SF와 환상세계를 넘나들며 관습을 뒤흔들고 경계를 깨는 작품을 다수 집필”했다고 모 포털에 소개된 인물이다. 그의 작품들은 SF와 판타지적 요소가 동시에 등장하면서도 아름다운 은유 속에 철학적 화두를, 소외된 자에게는 넓은 마음을, 그리고 인간의 심연 속에 있는 욕망을 엮어낸다. 『바람의 열 두 방향』은 르 귄의 초창기 단편을 모아 1975년 출간한 소설집이며 17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다.

 

「샘레이의 목걸이」는 1964년에 「앤기어의 결혼 지참금」으로 발표되었다. 가족보다 푸른 사파이어가 박힌 목걸이를 더 원하다가 뒤늦게 가족을, 특히 죽은 남편을 그리워하게 된 샘레이에게서 오래된 허무를 발견하게 된다. 「겨울의 왕」은 르 귄의 소설 『어둠의 왼손』으로 발전하게 되는 작품이다. 「오멜라스를 떠나는 사람들」의 오멜라스는 한때 BTS의 뮤직비디오 〈봄날〉에 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행복을 위해 누군가를 희생시켜야 하는 마을 오멜라스의 문제는 공리주의의 허점을 드러내는 서사이다. 「해제의 주문」과 「이름의 법칙」을 읽었다면 르 귄의 판타지 소설 『어스시 마법사』 시리즈를 읽을 준비가 된 셈이다. 작품마다 붙어 있는 작가의 말은 작품을 이해하거나 작품의 배경을 아는 데 흥미를 더한다.

 

르 귄의 작품은 쉽게 읽히지는 않는다. 배경이 낯설고 사건은 시공간을 초월해 일어나며 이야기 속 화자도 친절하지 않은 편이다. 그럼에도 작품읽기를 놓을 수 없는 이유는 소설이 담아낸 세계와 현실이 촘촘하게 연결되기 때문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