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9.9℃
  • 박무울산 18.0℃
  • 맑음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조선시대 왕실 종친들은 어떤 옷을 입었을까…

단국대 석주선기념박물관 ‘출토복식 특별전’

관복의 받침옷 또는 겉옷 위에 덧입던 반소매형 옷인 ‘답호’

 

용인신문 | 단국대학교 석주선기념박물관(관장 이종수)은 조선 중기 왕실 종친의 의복을 한눈에 살필 수 있는 ‘뉴트로, 16세기 조선사람의 옷차림’ 특별전시회를 오는 7월 26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태종의 3남 온녕군의 증손 이회(李淮, 1490~1560)와 유인이씨(1500년대 중후반 추정) 및 진주강씨(1500년대 중반 추정)의 무덤에서 출토된 유물을 선보인다. 유물은 경기도 남양주·파주 및 천안시 일대에서 종중 묘역을 정비하는 과정에서 발굴됐으며 이번에 조선 중기 16세기 출토복식 40여 점과 복원품을 공개한다.

 

주요 전시 품목은 조선시대 사대부의 예복이나 외출복으로 입었던 ‘직령’, 관복의 받침옷 또는 겉옷 위에 덧입던 반소매형 옷인 ‘답호’, 상의와 주름 잡은 치마형 하의가 연결된 옷으로 남성들이 융복이나 평상복으로 입은 ‘철릭’ 등이다. 이 밖에도 어린이 색동저고리·장옷·저고리·접음단치마 등이 소개된다.

 

여성의 저고리와 어린이의 색동저고리는 색 분할과 배치를 통해 전통 복식 고유의 다양한 조형미를 살펴볼 수 있다. 뉴트로란 주제에 맞춰 이번 전시는 출토유물을 현대 직물로 복원한 작품도 함께 전시했다. 뉴트로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다.

 

이종수 관장은 “조선시대 복식의 조형미와 복식문화를 현대적 시각으로 재해석한 것이 의미있다”며 “16세기 조선 중기 왕실 종친과 사대부가의 의생활 단면을 확인하는 좋은 기회”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특별전은 (사)한국대학박물관협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의 ‘2024년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 지원으로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