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통계로 보는 세상

정당 지지도가 요동치고 있다

 

용인신문 | 제22대 총선이 4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 우세가 사라지고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초박빙의 판세를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2024년 2월 16일(금)~18일(일) 3일간 전국의 18세 이상 유권자 5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무선 RDD 97%, 유선 RDD 3%)를 보면 정당지지도에서 국민의힘 41.9%, 더불어민주당 37%, 녹색정의당 1.4%, 개혁신당 6.2%, 자유통일당 2.6%, 진보당 1.4% 등으로 거대 양당을 중심으로 보면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에 오차범위(±1.4%) 밖인 4.9%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투표는 민주당 중심 통합비례정당 36.5%, 국민의힘 추진 비례정당 36.4%, 개혁신당 8.6%, 자유통일당 3.4%, 녹색정의당 3.0% 등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총선 지역구 투표 정당 후보를 묻는 항목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이 40.3%, 국민의힘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이 40.4%로 국민의힘을 찍겠다는 응답자가 0.1%포인트 근소하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총선을 불과 40여 일 남겨두고 요동치는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에 일단 빨간불이 켜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해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당시만 해도 비관적이었던 국민의힘은 일단 청신호가 켜졌다. 민주당은 정권심판론이 계속 우세하게 나타나자, 선거 결과를 낙관하여 비명계를 대거 쳐내는 공천을 발표하고 있고 이것이 야권지지자에게 실망감을 주면서 여론이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 아직 선거일이 40여 일 남아있지만 일단 열세를 면치 못하던 국민의힘이 반등의 기회를 잡으면서 22대 총선은 예측불허의 상태가 되었다.

 

결국 선거 결과는 실수를 적게하는 당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역대 선거를 보면 선거 결과는 대단한 바람이 불지 않는 한 내가 잘하는 것보다 상대가 얼마나 잘못하느냐가 승패를 갈라왔다. 따라서 22대 총선의 관전포인트는 누가 잘하느냐보다 실수를 적게 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할 것이다. 그리고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리스크관리를 잘하는 정당과 후보가 유리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