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자치

옛 도의회 부지, 소방안전복합청사 ‘조성’

경기도, 2025년 4월 마무리 계획
도민 안전·문화 복합 공간 ‘추진'

용인신문 | 광교 신청사로 이전한 경기도의회 옛 청사 부지에 소방안전복합 청사가 들어선다. 청사 노후화로 신설 필요성이 시급했던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청사는 물론, 소방 안전 관련 시설들을 한 곳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21일 옛 도의회에 청사(수원시 팔달구)에 6개 시설을 한 곳에 모은 ‘소방안전복합청사’를 오는 2025년 4월까지 조성한다고 밝혔다.

 

소방안전복합청사는 ‘나의 안전을 직접 눈으로 보고 느끼며 소통하는 도민안전 문화 공간’을 콘셉트로 △안전컨트롤센터(119종합상황실) △안전체험관 △트라우마센터 △소방사료관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안전·기회 탑 등 6개 테마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도 소방재난본부청사는 오는 6월 가장 먼저 이전한다.

 

지난 1996년 준공된 권선구 청사를 사용하고 있는 도 소방재난본부는 그동안 조직 규모가 9배, 관할 인구는 2배, 특별관리 소방대상물은 6배, 화재에 따른 재산피해는 17배로 급증하며 청사 확장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옛 본회의장 자리에 들어서는 안전컨트롤센터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미션컨트롤센터와 유사하게 기존의 구조를 살려 119신고 접수 및 상담대가 계단식으로 설치된다.

 

3개 면에서 누구나 상설 관람이 가능해 안전의 중요성을 체감하는 명소가 될 전망이다.

 

안전체험관은 모든 연령층이 생동감 있는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최첨단 정보기술(IT)을 활용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실물형 시뮬레이터 등을 접목한 교육공간으로 구성된다.

 

트라우마센터는 소방공무원은 물론 재난 피해를 본 도민 누구나 전문가가 진행하는 상담과 치유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될 예정이다.

 

경기 소방유물 300여점과 디오라마(축소모형) 등을 전시하는 소방사료관, 순직 소방관과 사회적 의인을 기리는 안전기회탑도 청사 광장에 건립된다.

 

의회동 건물의 역사성과 특성을 고려해 의회사료관과 개방형 상임위 회의실도 설치된다.

 

모든 소방 관련 시설을 도민에게 상시 개방하는 통합모델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소방안전복합청사가 문을 열면 500여 명의 복합청사 상주 근무 인력과 함께 연간 5만여 명의 방문객이 방문할 것으로 도는 예상했다.

 

이에 따라 도청이 광교신청사로 이전한 뒤 위축됐던 주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도는 인구구조, 기후, 신종감염병 등 재난환경 변화에 효율적인 대응력 향상을 위해 지난 10여년간 도 소방재난본부 청사 확장 방안을 검토해오다가 도민과 함께하는 세계 최초의 소방안전복합청사 모델을 만들라는 김동연 지사의 지시에 따라 이전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도 관계자는 “안전시설통합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도민의 안전문화 수준을 획기적으로 올릴 기회가 되고 세계적으로도 모범적인 운영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소방재난본부는 새로운 복합청사 이름을 3월 3일까지 공모를 통해 정하기로 했다.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옛 경기도의회 청사 전경, 경기도는 광교 신청사로 이전한 도의회 청사 부지에 소방안전 복합청사를 조성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