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체육

[용인신문] 용인시청 우상혁, AG 2연속 ‘은빛 점프’

이상일 시장 “최선 다한 모습에 박수… 파리올림픽 기대”

[용인신문] 용인시청 소속 ‘스마일 점퍼’ 우상혁(27)선수가 ‘현역 최강’ 무타즈 에사 바르심(32·카타르)을 끝내 넘지 못한 채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우상혁은 지난 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3을 기록해 2위에 올랐다.

 

2m31을 뛰어넘은 선수가 우상혁, 바르심만 남으면서 둘의 금메달 경쟁이 벌어졌다. 둘은 나란히 2m33을 1차 시기에 넘었고, 2m35에서 운명이 갈렸다. 바르심이 1차 시기에 2m35를 넘은 반면 우상혁은 1차 시기에 실패했다.

 

이에 우상혁은 2m37로 바를 높였으나 두 번 모두 넘지 못해 은메달이 확정됐다.

 

바르심은 금메달 확정 후 2m37에 계속 시도했지만 세 번 모두 실패해 최종 기록이 2m35가 됐다. 이로써 우상혁은 아시안게임 2연속 은메달을 수확했다.

 

고교생 신분으로 출전한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10위(2m20)에 머문 우상혁은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는 2m28로 은메달을 땄다.

 

또 지난달 17일 열린 세계육생연맹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에서 실외 개인 최고 기록이자 올해 최고 기록인 2m35를 넘어 우승을 차지, 내년 열리는 파리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한편, 이상일 시장은 지난 5일 우상혁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최선을 다한 모습이 아름다웠고, 좋은 성과를 냈다”면서 축하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시장은 “110만 시민을 비롯한 대한민국 국민들이 우상혁 선수를 열심히 응원했고, 선전하는 모습을 보며 자랑스러워했다”며 “내년 파리올림픽에서 더 좋은 성과를 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우상혁 선수가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왼쪽)과 셀카를 찍고 있다.(용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