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종합

전체기사 보기
종합

의사 98.9%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반대

용인시의사회 긴급설문조사

박기현 기자

용인신문 | 윤석열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한 필수 의료 살리기 필수 의료 정책패키지에 대한 의료계의 반대여론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용인시의사회(회장 이동훈)는 지난 2일~5일까지 3일간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참여 회원 181명 중 98.9%(179명)이 반대했다고 밝혔다. 용인시의사회는 회원들의 의견을 모아 대한의사협회와 보건복지부에 전달하며 의료 전반에 큰 충격을 주는 필수의료살리기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의료계 일부가 아닌 98.9%라는 압도적 반대 의견이 확인된 만큼 정책 추진은 무리다. 용인시의사회는 의료 현장의 상황을 무시한 일방통행식 정책 추진이 의료계와 정부의 정면충돌로 이어진다면 국민의 피해 등 매우 큰 사회적 비용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비교적 보수적 정서를 지닌 것으로 알려진 의사 집단의 경우 지난 1월 25일~2월 1일까지 의사 1077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의협신문의 조사 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이 79%에 이르렀으나 의대 증원 계획 발표 이후 13.1%까지 급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신문의 조사는 발표 이전 진행됐으며 용인시의사회 조사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발표 이후 실시된 조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