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맑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30.0℃
  • 맑음서울 26.3℃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9.7℃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8℃
  • 맑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환경/사회

고교생 담배꽁초 휙~ 차량 화재 경찰 입건

용인신문 | 길을 걷다가 담배꽁초를 버려 차량에 불을 낸 고등학생이 경찰에 입건됐다.

 

용인서부경찰서는 지난달 21일 실화 혐의로 고등학생 A군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달 17일 오후 9시50분께 기흥구 마북동의 한 건물 주차장 근처 하수구에 담배꽁초를 버려 인근에 세워져 있던 차량이 불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군이 버린 담배꽁초의 불이 인근 낙엽 등에 붙어 해당 차량에 번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당시 피해 차주 B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꽁초로 주차장 화재, 차량 뒤 범퍼가 녹았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해당 글에서 “자칫하면 건물까지 화재가 번질 수 있는 상황이었고, 주변에 붙어있는 원룸과 오피스텔을 생각하면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었다”며 “주변 폐쇄회로(CC)TV를 뒤져서라도 범인을 잡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화재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불을 껐지만, 차량은 범퍼 등이 녹아 200만 원가량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인근 CCTV 확인 등을 통해 A군을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후 A군과 부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했다.

 

다른 지역에 거주하다 친구를 만나기 위해 놀러 왔던 A군은 이 사건 조사를 받기 전까지 차량에 불이 번진 사실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