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9℃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1.0℃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위대한 천재 학자 류희의 삶과 업적 ‘집대성’

김종경•박숙현 공저 ‘서파 류희의 삶과 학문 이야기’

 

인문학과 자연과학 넘나든 거목 
근본 꿰뚫었던 학문적 성과 조명

 

용인신문 | 서파 류희가 ‘언문지’를 저술한 지 20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문통, 언문지를 남긴 조선의 대학자 류희의 삶과 학문을 돌아보는 ‘서파 류희의 삶과 학문 이야기’가 김종경·박숙현 공저로 도서출판 별꽃에서 나왔다.

 

류희(1773~1837)는 한국학의 위대한 결정체인 100여 권에 이르는 백과사전적 거작 ‘문통’을 남긴 조선 후기 재야를 대표하는 실학의 거두다. 그는 한글을 언문으로 낮춰 부르고 선비들이 한글을 외면하던 조선 시대에 책에 당당하게 ‘언문지’라는 제목을 붙이고, 표음문자인 한글의 우수성과 문자 구조의 정교함을 연구하여 한글 연구의 단서를 제공, 조선 최고의 음운학자, 언어학자, 국어학자로 불리고 있다. 또 그가 펴낸 ‘물명고’ 역시 방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한 조선 최고의 어휘 사전으로 꼽히고 있다.

 

서파 류희는 이같은 어마어마한 업적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잘 알려지지 못했다. 그가 마주한 시대적 불운, 가문의 비운 속에서 관직에 나가지 않고 그가 태어난 용인 모현읍 일대에 은둔해 살면서 평생 학문에만 매진하면서 살았던 탓이다. 2005년, 행방이 묘연했던 ‘문통’이 후손들에 의해 한국학중앙연구원에 기증되자 성호 이익, 다산 정약용 반열의 대실학자로 단숨에 뛰어오르며 학계가 들썩였다. ‘문통’은 경학, 문학, 음운학, 어휘학, 춘추학, 수학, 천문학, 역학, 의학, 음악, 농어충수, 측량학 등 전통시대 학문의 거의 모든 분야를 포괄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책은 평생 한 분야에 족적을 남기는 것도 어려운데 인문학과 자연과학을 넘나들면서 이 세상의 모든 학문을 섭렵했고, 그 근본을 꿰뚫었던 류희의 학문적 성과를 보여준다.

 

어쩌면 그가 진정 위대한 것은 입신양명을 포기한 채 은둔할 수밖에 없는 시대적 상황을 받아들이고 고독과 울분의 감정을 다스리며 누가 보아주지도 알아주지도 않는 학문을 스스로를 채찍질하면서, 죽을 때까지 평정심을 유지하며 정진한 것인지 모른다.

 

이 책 ‘서파 류희의 삶과 학문 이야기’는 초인의 힘으로 거친 세상을 살며 거대한 학문적 결실을 맺은 류희의 고단하고 치열했던 삶을 돌아보게 해주는 책이다. 저자들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류희의 삶의 궤적을 따라 가며, 그가 어떻게 이런 품성과 학문적 열정을 가지게 되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 책은 요즘 멘사 회원의 아이큐를 가진 천재 류희의 어린 시절과 그의 집안 환경, 그를 키우는데 모든 것을 집중했던 부모의 교육방법도 소개하고 있다. 류희가 어린 시절부터 범상치 않은 천재임을 알아본 ‘태교신기’의 저자이기도 한 어머니 이사주당의 기초적인 교육방법 중 사주당은 100글자를 묶어서 돌쟁이인 류희에게 가르쳤다. 류희는 돌이 되기 전에 글자를 뗐고, 2세 때는 사자성구를, 4세 때는 문장을 짓고 편지를 썼으며 5세에는 성리대전을 통독했다. 또 수학과 의학에 뛰어났던 아버지 류한규의 가르침으로 류희는 천문, 역학, 공학 등 이과계열에 대한 깊고 방대한 학문적 업적을 남길 수 있었다.

 

류희는 자연과 인간의 다양한 교감을 보여주는 1,500여 수의 시를 지었고, 15권의 시집을 엮은 대단한 시인이기도 하다. ‘서파 류희의 삶과 학문 이야기’는 쉽게 좌절하고 포기하는 현대인들에게 삶의 희망의 좌표를 세울 수 있는 훌륭한 멘토 역할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저자 김종경과 박숙현은 지난 2011년 용인에서 이사주당기념사업회를 조직하고 오랜 시간 서파 류희와 그의 어머니 이사주당의 삶과 학문을 기리는 다양한 선양 사업을 실천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