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막의 위로자ㅣ김병숙

사막의 위로자

                                  김병숙

 


모래바람을 등짐으로 지고
황량한 언덕
굴곡진 길을 걷는

 

끝을 알 수 없는 미로
선명하게 남은 발자국들은
안으로만 삼킨 울음

 

주저앉을 수도 없고
뒤돌아 갈 수도 없는 생애
그나마 사막의 길을 내었다

 

걷고 또 걷는
멈출 수 없는 여정
묵언 수행만
호흡이 되는 곳

 

목마름이 가시가 되어
육신을 찔러도
떠날 수 없는

 

세월이 숨어 사는 사막엔
밤마다 손바닥 가득
묻어나는 별들만이
진정한 위로자

 

약력: 용인문학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