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체육

용인시 소속 우상혁, 한국 육상 ‘새 역사’

한국인 최초로 세계육상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이 시장 “우 선수, 용인의 자랑이자 대한민국 보배

[용인신문] 한국 육상의 간판스타인 우상혁(27·용인시청) 선수가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대한민국 육상선수가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에서 우승을 차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상혁은 지난 17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3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남자 높이뛰기에서 2m35로 정상에 올랐다.

 

우상혁은 2m33에 그친 노베르트 코비엘스키(폴란드)와 주본 해리슨(미국)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 최초로 파이널에 진출했던 우상혁은 마침내 정상에 오르며 우승 상금 3만 달러(약 4000만 원)와 다이아몬드 모양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세계육상연맹의 다이아몬드리그는 1년에 총 14개 대회가 열리며, 13개 대회에서 쌓은 랭킹 포인트로 순위를 매기고 이 중 6명 만이 ‘왕중왕전’ 격인 14번째 파이널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올해 4위로 파이널에 올랐던 우상혁은 첫 도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우상혁은 1차 시기에 2m15, 2m20, 2m25, 2m29를 성공시켰다. 2m29까지 실패하지 않은 선수는 우상혁과 해리슨뿐이었다.

 

기세를 탄 우상혁은 2m33을 한 번에 성공시키며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코비엘스키도 같은 높이를 1차 시기에서, 해리슨은 3차 시기에서 힘겹게 넘었다.

 

이후 우상혁은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넘었던 개인 최고 기록이었던 2m35를 1,2차 시기에 잇따라 실패했지만, 3차 시기에 바를 살짝 건드리면서도 성공시켰다.

 

경쟁자였던 코비엘스키와 해리슨이 모두 2m35를 넘지 못하면서 우상혁의 금메달이 확정됐다.

 

우상혁은 경기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육상선수로 어릴 적부터 꿈꾸던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트로피다. 꿈만 꿨던 그날이 왔다. 너무 행복한 하루였다”며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우상혁은 2024 파리 올림픽 출전도 확정 지었다. 파리 올림픽 높이뛰기 기준 기록은 2m33으로, 2023년 7월 1일부터 2024년 6월 30일까지의 기록을 인정한다.

 

올해 세계선수권과 다이아몬드 리그를 모두 마친 우상혁의 다음 경기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펼쳐진다. 항저우 대회 결선은 오는 10월 4일에 열린다.

 

한편, 이상일 용인시장은 지난 18일 우상혁 선수의 세계육상연맹다이아몬드리그 우승과 관련 “대한민국과 용인시를 빛낸 큰 경사”라며 축하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시장은 “우상혁 선수는 용인의 자랑이고, 대한민국의 보배가 아닐 수 없다”며 “컨디션 조절을 잘해서 곧 열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좋은 성과를 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육상의 간판스타인 용인시청 소속 우상혁 선수가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남자 높이뛰기 우승을 차지했다. 대한민국 육상선수가 세계대회 다이아몬드리그에서 우승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은 지난 6월 열린 2023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에서 2위를 차지한 후 귀국해 이상일 용인시장을 방문,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