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30.3℃
  • 서울 26.0℃
  • 대전 26.6℃
  • 흐림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30.6℃
  • 흐림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30.3℃
  • 흐림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31.8℃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8.1℃
  • 흐림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웰빙/의학

담낭에 걸리는 질환과 치료

우돈희 다보스병원 외과과장

우돈희 다보스병원 외과과장

 

[용인신문] 담낭은 간 밑에 붙어 있는 주머니로 담즙을 담고 있기에 담낭이다. 담즙은 지방을 분해하는 소화액으로 간에서 만들어져 담도를 통해 십이지장으로 내려온다. 담도의 중간 부분 주머니처럼 넓어진 부위가 담낭이며 담즙을 농축하는 역할을 한다. 담즙은 노란색이 섞인 액체로 담즙으로 인해 대변 색깔이 누렇다.

 

황달은 담즙이 체내에 쌓여 피부나 눈 결막 부위가 노랗게 변하는 증상으로 간 기능이 떨어지거나 담도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 생긴다.

 

간 기능이 떨어져 황달이 생기는 경우의 대표적 예는 간염을 앓는 경우다.

 

담도가 막혀 황달이 생기는 경우는 끈적이는 담즙이 돌처럼 굳거나 암으로 인해 담즙이 장관으로 내려오지 못하는 경우다.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내려오는 끝부분에 괄약근이 있다. 평소 오므렸다가 음식이 위에서 소화돼 십이지장으로 넘어올 때 열려 지방을 분해하는 역할을 한다. 평소 오므린 상태여서 담즙이 담낭으로 역류할 수 있다. 마치 캄보디아의 메콩강이 수압이 높아지면 톤레 샵 호수에 저장됐다가 가물었을 때 호수로부터 강으로 물이 흐르는 것과 유사하다.

 

담낭으로 들어간 담즙은 수분흡수로 농도가 끈적끈적해지므로 담낭에 돌이 생겨 담낭관을 막으면 담낭에 염증이 생기는데 그것이 급성 담낭염이다. 막힘이 다시 뚫리면 염증이 조금 호전되지만 반복되면 만성 담낭염이 된다. 급성 담낭염은 심해지면 담낭에 고름이 차서 열과 복통으로 응급 수술이 필요하다. 과거 개복 수술은 이제 복강경수술로 작은 구멍 몇 개로 담석과 함께 담낭을 절제할 수 있다. 과거 담낭속 돌을 밖에서 요로결석 부수듯 깨보기도 했지만 재발이 심해 지금은 담낭 절제 수술이 표준 치료가 됐다.

 

“담낭을 떼어 내면 소화가 안 되지 않나요?” 수술 전 대부분 환자들의 공통적인 질문이다. 사실 담낭이 있으면 제일 이상적이나 우리 몸은 신기하게도 적응한다. 이유는 담즙산이 간에서 십이지장, 소장을 거쳐 간으로 돌아오는 순환 과정이 담낭이 있을 때 7-8회라면 없을 때는 15회 이상 증가해 적응한다.

 

담낭의 물혹(polyp)은 정기적인 초음파 검사로 크기가 더 크는지 관찰한다. 담낭에도 암이 찾아오는데 예후는 좋지 않지만 초기인 경우 담낭 절제와 함께 그 주변의 간을 절제하는 수술을 한다.

 

담석증은 기름기를 포함한 음식을 먹었을 때 더부룩하고 소화 안 되고 속이 쓰릴 때 담석에 의한 증상이라 해서 담석증이다. 내과나 외과 전문의를 찾아 초음파나 피검사 등 간단한 검사로 기능을 체크해 본다. 간혹 건강검진 중 우연히 담석이 발견되기도 한다. 위 증상이 없어도 담석이 있다면 증상이 있는 담석증과 구별해야 한다. 우연히 발견되고 담석 증상이 없다면 굳이 제거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