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0℃
  • 구름많음강릉 18.9℃
  • 맑음서울 17.0℃
  • 구름많음대전 15.1℃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18.7℃
  • 흐림광주 16.3℃
  • 흐림부산 20.0℃
  • 흐림고창 14.2℃
  • 흐림제주 18.7℃
  • 구름조금강화 16.8℃
  • 흐림보은 13.8℃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허구의 삶과 진실의 삶

 

 

용인신문 | ‘아동문학의 노벨상’이란 별칭이 붙을 만큼 수상의 의미가 깊은 안데르센 문학상(스토리 부문 최종 후보에 우리나라 작가 이금이가 호명되었다.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IBBY)에서 전 세계의 아동청소년문학가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하는 이 상은 수상 이전에 최종 후보에 든 것만으로도 작품의 가치를 인정받는다. 이금이의 스토리로 소개되고 있는 작품은 『유진과 유진』(2004), 『거기, 내가 가면 안 돼요?』(2016), 『망나니 공주처럼』(2019), 『허구의 삶』(2019), 『알로하, 나의 엄마들』(2020) 등이 있는데 이중 『허구의 삶』은 현대인의 허위와 진실된 삶에 대한 갈망이 두 인물의 인생에 투영된 작품이다.

 

부잣집에서 남부러울 것 없이 지내는 허구와 가게를 하는 외삼촌네 가게에서 더부살이를 하는 상만이 이 작품의 중심인물이다. 서울에서 이사 온 허구라는 인물은 학생들 사이에 선망과 흥미의 대상이었다. 그런 허구와 전혀 반대인 상만이 친해진 것은 우연이었다. 상만은 허구가 가진 재능과 관계를 얻어내지만 그때부터 상만의 삶은 점점 굴곡져 가기 시작한다. 상만이 무엇인가를 선택하는 순간은 현재의 욕망을 기준으로 무언가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세월이 흘러 허구가 죽고 친구들을 불러 모은 것은 허구의 부탁을 받은 상만이었다. 이야기는 바로 친구들이 모이는 지점에서 시작한다.

 

현대인 앞에 놓여진 선택들은 실질적인 삶에서 ‘자아실현’이라는 탈을 쓰고 욕망을 실현하게 인도하고 있다. 상만이 선택한 허구의 삶이 어떻게 될지 지켜보는 재미가 있는 작품이다. 더불어 이금이의 수상소식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