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6℃
  • 흐림서울 26.2℃
  • 대전 26.1℃
  • 흐림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7.4℃
  • 부산 23.6℃
  • 맑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5.0℃
  • 맑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7.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무화과ㅣ이재무

무화과

            이재무

 

술안주로 무화과를 먹다가

까닭 없이 울컥, 눈에

물이 고였다

꽃 없이 열매 맺히는 무화과

이 세상에는 꽃 시절도 없이

어른을 살아온 아들이 많다

 

이재무는 충남 부여에서 태어나 1983년에 시단에 나왔다. 「무화과」는 속꽃으로 열매를 맺는다. 그러니 사람들에게 꽃 없이 열매 맺는 과일로 보인다. 그 무화과를 먹다가 시인은 까닭 없이 울컥 눈에 눈물이 고인다. 아니다. 까닭이 없는 게 아니다. 세상에는 무화과와 같은 군상들이 얼마나 많은가. 꽃 시절 없이 어른으로 살아온 아들들을 생각하는 것이다, 그 아들들 속에 시인 자신도 있는 것이다. 시작시인선 409 『즐거운 소란』 중에서. 김윤배/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