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맑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30.0℃
  • 맑음서울 26.3℃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9.7℃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7.4℃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8℃
  • 맑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공포에서 경이로, 그리고 미래로

 

 

용인신문 | 『고래와 대화하는 방법』은 고래에 관한 모든 것을 이야기하면서도 생태를 보호하는 것의 의미와 중요성을 말한다. 저자 톰 머스틸은 SBS다큐멘터리 ≪고래와 나≫에서도 소개되었던 동영상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그는 아내와 함께 카약을 타고 고래를 관찰하던 중 물 위로 뛰어오른 거대한 혹등고래가 덮쳐왔다. 톰 머스틸과 아내는 무사히 그곳을 빠져나왔으나 고래를 쫓는 여정을 멈추지 않았다.

 

인간과 고래가 대화를 한다는 제목이 말하듯 이 책은 고래의 소리에서 의미를 알아가기도 하고 반대로 인간의 어휘를 고래에게 알려주는 방법을 소개하기도 한다. 더 나아가 인간 입장에서의 언어가 동물에게는 통하지 않을 수도 있는 이유를 설명한다. 인간과 동물이 처한 환경과 문화가 다르기 때문인데, 진정한 고래와의 소통은 고래를 이해하는 것부터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고래가 내는 소리를 수집하기 위해 해저에 EAR(생태음향녹음기)나 웨이브 글라이더와 같은 자율주행 장치들을 바다에 띄웠다. 엄청난 양의 데이터들이 모였고 이 자료들은 인공지능의 힘을 빌거나 과학자들의 숨은 노력에 의해 분석되었다. 저자는 탐색과정의 끝에서 걱정거리 하나를 제시한다. 고래의 생태가 위험해지고 있다는 것, 그렇게 거대한 연구들이 생물이 사라진 다음에는 무용해질지도 모른다는 걱정이다.

 

톰 머스틸은 연구자들의 도움으로 자신을 덮쳤던 고래의 나이와 성별, 출생에 관한 정보를 얻는다. 고래에 깔렸던 공포는 경이감으로 바뀌었다. 언뜻 고래가 자신을 다치지 않게 공중에서 몸을 틀었다는 것도 짐작했다. 그리고 자신의 후손이 사는 바다에도 고래가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