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0℃
  • 흐림강릉 30.0℃
  • 구름조금서울 26.4℃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3℃
  • 흐림울산 28.3℃
  • 흐림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7.5℃
  • 흐림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8.5℃
  • 구름조금강화 24.3℃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5.6℃
  • 흐림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7.9℃
  • 흐림거제 26.9℃
기상청 제공

[용인신문] 이헌서재
뭇별의 시작이 된 할머니의 이야기

 

 

[용인신문] 오래 된 사진 속 이야기가 그림책이 되었다. 주인공은 우리의 할머니들이다. 어쩌면 두 작가의 할머니이기도 한... 낡은 사진을 연상하게 하는 그림 속 할머니의 삶은 나름의 고단함을 숨기고 있지만 표면적으로는 맑은 사랑이 가득하다.

 

1922년생 할머니, 할머니는 소반 위 떠 놓은 물을 건너온 기도와 함께 태어났다. 아버지와의 추억은 아련했지만 일제강점기의 삶은 꿈조차 꿀 수 없었다. 할머니는 결혼을 했고 자녀를 낳아 그 자녀가 또 아이를 낳아 키우도록 묵묵히 자기 앞의 삶을 살아냈다. 정자씨와 월순씨와 같은 할머니들의 역사가 우리를 만들어냈다. 그림책은 어떤 삶도 담담하게 살아낸 그분들을 기억하고 위로하며 새로운 꿈을 꾸게 한다. 좌에서 가운데로 그리고 우로 가다가 양면을 모두 활용하는 그림은 점점 할머니의 세계가 커가며서 사랑도, 사람도, 삶도 확대되는 느낌을 전달한다. 슬픔은 작게 기쁨은 화면 가득 채운, 어쩌면 화면 밖에 모습을 상상하게 만드는 대목에서는 할머니의 행복이 우리 세상에 온기를 전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세대를 뛰어넘어 함께 읽을 수 있는 『넌 누구니?』는 2023년 BIB 수상 후보작 중 한 권으로 선정되었다. BIB(Biennial of illustration Batislava)는 슬로바키아 공화국의 수도인 브라티슬라바에서 2년에 한번씩 개최되는 행사로서 세계 3대 그림책 공모전 중 하나이다. 최근 글과 그림이 서로 관계 맺으며 이야기를 빚어내는 예술작품인 그림책이 단순 독서를 넘어 다양한 쓰임이 있는 매체로 자리하는 것도 반가운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