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이대영의 숲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이대영의 숲이야기

자신을 지키기 위해 날개 단 ‘화살나무’

이대영 용인시산림조합장

용인신문 기자

[용인신문] 노박덩굴과로 추운 곳에서 잘 자라는 나무, 선명한 빨간색 단풍, 봄의 향을 제일 먼저 전하는 산잎나물, ‘퀘세틴’ 성분이 풍부해 혈액 순환계통 한방 민간요법에 귀한 약재의 대명사 등 갖가지 효능을 가진 화살나무가 움튼다. 빨갛고 노란색 가을 단풍이 떨어져 앙상해지고 산야에 새하얀 설경이 최고점에서 서서히 녹아 계곡의 물이 졸졸 소리 내 흐르면 ‘봄이 가까이 왔구나!’하는 느낌을 받는다. 우리나라 산 어디를 가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고 정원이나 공원, 또한 도로변 중앙 분리대 등에 많이 심고 있다. 독특한 생김새로 가을철 잎이 지고 나면 아주 쉽게 알아볼 수 있다. 나뭇가지에 화살의 깃털을 닮은 회갈색 코르크 날개를 달고 있기에 화살나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날개의 모양이 옛적 머리빗으로 썼던 참빗처럼 생겼다 해서 ‘참빗나무’, 가시가 박힌 곳에 재를 바르면 가시가 쉽게 빠진다 해서 가시나무, 단풍이 비단처럼 곱다 해서 ‘금목’, 또한 귀전우라는 이름은 직선이나 곡선 등 날아가는 방향을 좌우하는 전우라는 깃털에 귀신이 쓰는 화살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화살나무는 노박덩굴과에 속하는 잎이 지는 작은 키 나무로 다 자라면 높이가 3m 정도다.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