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0 (월)

  • 맑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19.5℃
  • 맑음서울 22.3℃
  • 맑음대전 22.5℃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3℃
  • 맑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0.6℃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뉴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 3명 사상

경찰·국과수 등 합동감식 … 사고 원인파악 ‘주력’

 



지난 4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분 기흥사업장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삼성전자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5분께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기계실에서 이 아무개씨(25)와 김 아무개씨(55), 주 아무개씨(27) 등 3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기흥사업장 자체 소방대가 현장으로 출동해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A씨는 1시간 40여분만인 오후 3시43분쯤 숨졌다. B씨 등 2명도 의식을 회복하긴 했지만, 중태다.


숨진 이씨 등 3명은 모두 시설 유지·보수 외부업체 소속으로 실내 자동소화기에 대한 설치·제작·관리를 담당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는 4개월 전부터 기흥사업장의 오래된 소방시스템 감지기 교체 작업을 벌여왔다.


용인동부경찰서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고용노동부 관계자 등은 지난 6일 사고혀장에 대한 합동 감식을 벌였다.


감식팀은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에서 3층 전기실과 연결된 1개 배관에 달린 밸브 부분이 알 수 없는 이유로 파손돼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현장감식에서 배관 파손 원인을 밝히는 데 주력했다.


한편 이날 경기환경운동연합, 다산인권센터 등 시민단체 회원 20여 명은 사고현장 부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회원들은 “노동자를 죽음에 이르게 하고, 지역주민을 불안에 떨게 하는 사고를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며 “있는 그대로 문제를 드러내야 반복적인 화학물질 누출사고와 노동자 죽음에 대한 예방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