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2.7℃
  • 구름많음대전 1.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1℃
  • 광주 3.1℃
  • 맑음부산 3.6℃
  • 구름많음고창 3.3℃
  • 흐림제주 8.4℃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2.2℃
  • 구름많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종합

출산 지원금 내년부터 최대 500만원 지원

[용인신문] 용인시가 현재 지급 중인‘출산지원금’과 정부가 신규 추진하는‘첫만남이용권’을 모두 지급한다.

 

첫만남이용권은 내년부터 정부가 자녀 인원수에 상관없이 출산가정에 육아용품 구입 등에 사용하도록 1인당 200만원씩 지급하는 바우처로, 예산에는 국·도·시비가 투입된다.

 

첫만남이용권 예산에 시비가 매칭되는 만큼 지자체의 재정부담은 증가하지만, 시는 출산지원금과 첫만남이용권을 모두 지원키로 했다.

 

이에 내년부터 시에 주소를 두고 180일 이상 거주한 출산 가정의 경우 시가 지급하고 있는 출산지원금 첫째아 30만원, 둘째아 50만원, 셋째아 100만원, 넷째아 200만원, 다섯째아 이상 300만원은 물론 200만원의 첫만남이용권까지 모두 지급받게 된다. 다섯째아 이상 가정이라면 500만원까지 받게 되는 것이다.

 

시는 출생 신고한 가정을 대상으로 10만원 상당의 출산용품 지원 및 교육 등을 통해 양질의 양육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다자녀 가정에 문화·여가 생활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앞서 지난 14일 김상수 용인시의원이 대표발의한 ‘용인시 출산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용인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관련 조례에도 출산지원금 및 첫만남이용권 지급과 내년에 다자녀 가정을 위한 문화·여가 생활 지원사업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