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3.1℃
  • 구름조금서울 25.3℃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5.6℃
  • 박무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3.7℃
  • 흐림부산 21.9℃
  • 맑음고창 22.6℃
  • 제주 22.3℃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22.7℃
  • 흐림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용인의 문화예술인

원형 간직한 한국농악의 지존

용인의 문화예술인 9.정인삼 경기고깔소고춤 예능보유자

 

김인호 선생→이동안→정인보 전통계보
한국민속촌 농악단장 초대 용인과 인연

 

[용인신문] “전통무용으로 입문해 농악으로 일가를 이뤘다고들 하네요.”

 

경기도무형문화재 경기고깔소고춤 제56호 예능보유자인 정인삼(79)씨는 남들의 말을 인용해 자신을 설명했다.

 

현재 우리춤보존회장, 한국농악보존협회 이사장, 전주대사습놀이보존회 부이사장 등을 지내고 있는 그에 대한 별칭은 한국농악의 지존, 한국농악대통령 등 최고의 찬사로 빛난다. 그동안 한국국악협회 부이사장, 한국무용협회 이사 등을 역임한 원로다. 한국 전통문화예술의 중추적 인물인 그를 한국민속촌 연습실에서 만났다.

 

그는 코로나19로 4월 대구 공연은 취소됐고, 6월 부산 공연이 계획돼 있다며 코로나로 말문을 열었다. 당연히 경기고깔소고춤 공연이다. 지방 공연에 나설 때마다 객석이 뒤집어질 정도로 열광하는 공연이다.

 

소고춤은 경기도에만 있다. 김량할아버지로 불렸던 전설같은 존재 김인호 선생으로부터 이동안, 정인보로 계보가 이어지면서 한국 전통춤의 본류와 용인무형문화예술의 원형을 간직하고 있다.

 

처인구 김량장동을 본거지로 활동한 예인 김인호 선생은 구한말에서 일제 강점기에 화성재인청 최고책임자인 대방(大房) 직을 맡았던 당대 최고의 명인이다. 한성순보에 춤을 잘 춘다는 기사가 실리기도 했다. 화성재인청은 구한말 경기권 내 예인 관할 기관으로 악기 연구와 춤 등을 가르친 예술교육기관이다.

 

김인호 선생은 이동안 선생에게 30여 가지 전통춤과 장단을 전수한 스승이며 화성재인청 대방의 직을 이은 이동안 선생은 제자 정인삼 선생에게 직접 경기도 전통무용 신칼대신무와 진쇠춤, 소고춤을 가르쳤다. 정인삼은 정인삼류의 소고춤을 완성했다. 호흡과 오금의 조화가 생명인 소고춤은 동적이고 얼굴을 활짝 웃는게 특징이다.

 

10대 때 정형인으로부터 승무와 살풀이를 사사받은 그는 20대 때 박금슬로부터 한국무용의 기본을 배웠다.

 

     

 

농악은 25세 때부터 시작했다. 이명식으로부터 장고를, 박남석에게 꽹과리를, 백남윤에게 소고를 각각 사사받았다. 그런데 그해 열린 제 5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 농악으로 출전해 장려상을 수상했다. 그후 농악은 정인삼의 삶이 됐다.

 

“평생 동안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의 연출을 30회 이상 맡았고 대통령상을 제일 많이 받았어요. 30여회의 대회에 나가 서너번 빼고는 모두 입상했어요. 수상한 출전작들은 무형문화재가 돼 지금도 보존되고 있습니다. 저는 어떻하든 입상을 해라. 그래서 어떻하든 문화재를 지정하라. 그래야 맥이 끊기지 않는다. 그렇지 않으면 박물관에 진열된 유물과 다를바 없다. 생활속에서 숨쉬어야 살아있는 문화가 된다고 강조하고 있지요.”

 

우리 민족의 원형을 담고 있는 농악계승은 그만큼 절박하다는 이야기다. 물론 경연대회의 종목은 농악, 놀이, 민요, 극, 무용 등 여러 장르가 있다. 정인삼씨는 놀이, 민요, 농악의 연출을 맡아왔다. 연출을 하기 위해 고증작업이 필요하다보니 그에게는 농악 자료가 우리나라에서 제일 많다. 사라진 농악을 복원한 것도 많다.

 

정인삼씨는 지난 1974년 한국민속촌이 처음 문을 열 때 한국민속촌 농악단장으로 초대돼 용인과 인연을 맺었다. 그후 한국민속촌에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최고 기량과 신명을 선보여왔다. 용인에 온후로 민속촌이 위치한 보라리를 떠난 적이 없다. 당연히 농악을 떠난적이 없다. 벌써 46년째다.

 

“처음에 올 때부터 이곳 민속촌에 묻힐 각오로 왔어요. 민속촌 안에다 산소를 쓰겠다고 생각했죠. 농악을 위해 일생을 바치겠다는 각오였습니다. 70~80년대 얘긴데 당시 우리민족에게 가장 무서운 게 남북대치였어요. 그런데 그보다 더 무서운게 전통문화가 사라지는 것이었죠. 내 한몸 기꺼이 전통문화에 바쳐야겠다는 각오였죠.”

 

6.25 이후 먹고 살기 바빠 전통을 계승해야 할 청소년들이 죄다 공단에 취직했고, 서양문물이 급격히 들어오면서 전통문화가 점차 사라져갔다.

 

그는 고등학생들에게 농악을 가르쳐 농악의 맥을 이었다. 오늘날 농악계의 유명인은 대부분 그가 길러낸 사람들이라고 보면 된다.

 

 

그가 고등학생을 택한 데는 이유가 있다. 초중학생은 가르쳐보니 자연부락에 전승되고 있는 농악에 합류하기에는 너무 어렸다. 고등학생은 어른들과 어울려 실제 공연을 하면서 계승할 수 있었다. 평생 무료로 전국의 고등학생들에게 농악을 가르쳤다. 경상도 김천농고, 전라도 광주, 전주농고, 충청도 공주, 서산, 금산, 유성, 청주농고, 경기도 광주중앙고, 포천제일고, 강원도 정선중고교, 원주농고 등 셀 수 없이 많다.

 

“제자는 내 자식인데 어떻게 강습료를 받습니까. 차비부터 밥 먹이고 옷 사 입혀가면서 가르친 게 수천명 됩니다.”

정인삼은 어렸을 때 커서 신부가 되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농악이 신앙이 돼버렸다.

 

처음에 경기도농악을 가르쳐보니 전라도농악을 따라오지 못했다. 그런데 이제는 전라도 농악이 경기도 농악을 따라오지 못한다. 그가 잘 가르쳤기 때문이다.

 

“죽고 나서 100년 후에나 평가받고 싶습니다. 열백번 죽었다 다시 태어나도 난 대한민국사람입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