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구름조금동두천 4.7℃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9.0℃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7.1℃
  • 구름많음제주 10.0℃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서울과 서정ㅣ박태진

서울과 서정

                           박태진

 

구름이 층지고

물들며 트이는 하늘은

먼 황혼

 

노을에 수수 이삭이

또 녹슬은 철륜()이

순진스레 흙빛을 띠고 하는데

 

이제 폐허진 주택지는

앙상히 일년초와 더불어

바람을 싸늘히 안는 잠시

 

들리는 포성이 차거운 거리에

또 하루가 예감에 매인 채

그 멀다는 황혼에 잦아들고

 

여윈 볕이 따신 담벽마다

탄흔에 그늘지는 노스탈쟈

유리 깨진 창가에 가을이 온다

 

박태진(1921~2006)은 평안남도 평양에서 태어났다. 평양고보를 졸업하고 일본의 릿교대학 영문학부에 입학했으나 중퇴했다. 1948년 연합신문에 「신개지」를 발표하면 문단에 나왔다. 그는 김수영, 박인환과 절친이었다.

「서울과 서정」은 전시인 1953년에 쓰여졌다. 서울은 폐허였으며 포성은 멀리서 들려왔다. 포성이 들려오는 차가운 거리에 황혼이 찾아들면 노스탈챠가 스며들고 유리 깨진 창가로 가을이 성큼다가 오는 것이다. 신구문화사『한국전후문제시집』1964, 중에서. 김윤배/시인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