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9.3℃
  • 맑음서울 24.5℃
  • 맑음대전 24.6℃
  • 연무대구 26.5℃
  • 맑음울산 26.0℃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6.1℃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7.7℃
  • 맑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문화

조선의용군 포은 종손 정철수의 삶 조명

65년 격랑의 생애와 시대를 담은 평전 ‘격랑만리’ 출간

 

[용인신문] 용인에서 포은 종손으로 태어나 일제강점기 말기에 강제로 일본군 학병으로 끌려갔다 학병 탈출 1호가 된 고철 정철수(1923~1989) 선생의 격랑의 생애를 집대성한 책 ‘격랑만리’가 조성우씨에 의해 도서출판 큰길사에서 출간됐다.

 

이 책은 조선의용군이 된 포은 종손 평전으로 정철수 선생의 65년의 격랑의 생애와 시대를 담은 이야기다. 정철수 선생은 학병출신의 조선의용군으로 극작가, 교육자이며 지난 2011년 대통령표창을 추서받은 독립유공자이다. 정철수 선생은 일제강점기와 항일투쟁, 반우파 운동과 문화대혁명 등 우리나라와 중국 대륙에서 벌어진 격변을 온몸으로 겪으며, 피와 땀, 눈물과 한숨으로 모진 세월을 견뎠다. 그래서 그의 일대기는 곧 한국과 중국의 현대사를 압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시준 독립기념관 관장은 “포은 정몽주의 종손이 독립운동에 참여했다는 사실과 더불어, 현대사를 이해하는 데 있어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또 격랑의 파도를 헤치며 모질고 어려운 시련을 이겨낸 인간 승리의 장엄함, 그리고 격랑을 이겨낼 수 있었던 힘의 원천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고 했다.

 

영일정씨 포은공파 종약원 정승수 이사장은 “철수 종손이 걸은 길은 개인을 앞세우고 가족을 먼저 생각했다면 결코 갈 수 있는 길이 아니었다. 일제 침략자의 앞잡이가 되는 것을 결연히 거부하고 이역만리 타국에서 목숨을 건 탈출을 감행해 항일애국 투쟁의 선봉이 된 것은 만고 충절의 표상인 포은 선조의 일편단심의 충절에 조금도 어긋남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족애로 피끓는 항일투사에서 수많은 작품을 발표한 극작가로, 동족 상잔의 비극에 동참하지 않고 민족 교육에 뛰어든 교육자로, 다시 현실에 대한 매서운 비판을 아끼지 않는 문인에서 반우파의 누명을 쓰고 강제노역에 처한 노동자로, 그리고 대학교수로 기나긴 굴곡의 세월에 유종의 미를 거두고, 40여년 만에 고국에 돌아와 어머니를 모시며 포은 종손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다 별세한 일생이 담겨있다.

 

이 책에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조선의용군이 남장에서 찍은 사진과 해방 직후 태극기를 들고 호가장 전투에서 희생된 전우들의 묘를 참배하는 사진, 그리고 동북을 향해 도보로 대륙을 횡단하는 조선의용군의 모습 등 귀중한 사진이 들어 있다. 조선의용군이 목숨을 걸고 항일투쟁에 매진했던 소중한 자료들이다.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