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7.7℃
  • 연무서울 2.1℃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9.9℃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다리 위에서 1ㅣ박양균

다리 위에서 1

                                 박양균

 

다시는 피할 수 없는 심판을 앞에 두고

온갖 영위하는 자의 슬픈 포효를 지닌 채,

영겁을 눈짓하는 다리의 습성에서,

 

(구태여 죄를 가시우기 위해서 만이 아니라)

나는 시간의 위촉에서 벗어나 무한을 향해 손을 들어본다.

 

박양균(1924~1990) 경상북도 영주에서 태어났다. 1952년 시 「창」으로 문단에 나왔다. 1990년 대한민국 예술원상 문학부문을 수상했다.

「다리 위에서 1」은 다리가 지닌 심판의 두려움을 견디기 위해 시간으로부터 벗어나 무한을 향해 손을 흔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시다. 신구문화사『한국전후문제시집』1964, 중에서. 김윤배/시인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