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6.1℃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꽃의

    김광림

 

처음 인간에게 들킨 아름다움처럼

경외하는

눈. 눈은, 그만

꽃이었다

 

에초엔 빛깔

보다도 내음보다도

안. 속으로부터 참아 나오는 울음

소릴 지른 것이

분명했다

 

지구를 꽃으로 변용시킨

신의 의도가

좌절되기에

앞서-

 

수액을 보듬어 잉태하는 생성의

아픔. 아픈

개념이 꽃이었다

 

김광림은 1929년 함경남도 원산에서 출생했다. 1948년 시 「문풍지」로 시단에 나왔다. 시전문잡지 『심상』의 편집동이이었다.

「꽃의」는 은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눈이 꽃이라는 것이다. 꽃이 울음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생성의 아픈 개념이 꽃이라는 것이다. 『한국전후문제시집』 중에서. 김윤배/시인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