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2.0℃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5.3℃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4.8℃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특집 6·1 지방선거

이상일, 백군기 후보 측의 허위사실 유포 고발 ‘애처롭다’

“흑색선전 중단하고, 백 후보의 정치자금법 의혹 낱낱이 밝혀라”

[용인신문]

 

이상일 후보 측이 민주당의 허위사실 유포혐의 선관위 고발에 대해 맞불 기자회견을 열고 “백군기 후보 측의 비방과 음해 등 치졸한 선거방식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처참하다 못해 애처롭다”고 받아쳤다.

 

이 후보 측 이우철 대변인은 26일 오후 3시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그동안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를 치르고자 백 후보 측 마타도어에 대응하지 않았지만, 계속 도를 넘는 백군기 후보 측의 허위사실 유포와 흑색선전에 더 이상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 후보의 공약 이행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취지의 질문과 주장에 대해 그 자리에서 반박하지 못하고, 며칠이 지나 비판하는 이유가 무엇이야”며 “이미 대세가 기울었다고 생각해 조급함을 견딜 수 없는 것이냐”며 맞받았다.

 

앞서 백 후보는 이날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토론회 당시 이 후보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선관위에 고발 조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변인은 “보수는 물론 진보와 중도 구분 없이 이상일 후보 지지가 이어지자 백 후보 측에서 치졸한 음해성 선거 운동을 시작했다”며 “백 후보는 최근 다시 불거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피의사실에 대해 110만 용인시민들께 낱낱이 밝히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지라”고 강조했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