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7℃
  • 구름조금강릉 34.4℃
  • 구름조금서울 33.6℃
  • 구름많음대전 33.3℃
  • 구름많음대구 34.2℃
  • 구름조금울산 31.3℃
  • 흐림광주 32.0℃
  • 구름많음부산 31.0℃
  • 흐림고창 33.2℃
  • 구름많음제주 32.8℃
  • 구름조금강화 31.2℃
  • 구름많음보은 32.2℃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많음강진군 32.4℃
  • 구름많음경주시 34.7℃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특집 6·1 지방선거

용인시의원 후보 공천에 호남출신 배제 불만

호남향우회, 지방선거 앞두고 민주당 규탄 성명

[용인신문] 용인시 호남향우회가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호남 출신 인사가 배제됐다며 더불어민주당을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용인 호남향우회 총연합회는 지난 18일 성명 발표를 통해 “호남향우회는 더 이상 민주당의 절대적인 지지자가 아니며, 그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용인시 110만 인구의 3분의 1에 달하는 호남인은 지역혐오나 편 가르기가 아닌 모두에게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는 민주 대한민국을 건설하기 위해 지역사회 봉사에 헌신적이었고 민주당 발전에 열과 성을 다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이번 용인시 기초의원 공천 과정에서 실력과 경쟁력뿐 아니라 당에 대한 충성심 등으로 봤을 때 공천을 받아야 마땅한 호남 출신 인재들이 컷오프됐다”며 “이는 공정한 경쟁을 할 기회조차 주지 않고 배제하는 행태는 지역주의 망령의 부활”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역주의 배제와 동서 화합을 외치면서 이런 행태를 벌이는 민주당의 표리부동함과 이율배반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민주당은 본연의 정체성마저 사라져 가는, 정치적 유불리만 따지는 정당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용수 용인시 호남향우회 총연합회장은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호남이 가장 큰 지지세력이라는 점을 잊은채 ‘말살 공천’을 했다”며 “우리 향우들의 권익을 보호해야 하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 위해 성명 발표에 나섰다”고 말했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