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8.1℃
  • 흐림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조금제주 32.1℃
  • 흐림강화 24.4℃
  • 흐림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뉴스

코로나 대확산… 설 직후 확진자 ‘눈덩이’

오미크론 변이 확산… 연일 2만 명대 기록
정부 사적모임 6명 제한 등 거리두기 연장
용인지역도 하루 768명 발생… 방역 초비상
‘먹는 치료제’ 처방 대상 60→50대까지 확대

[용인신문]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2만 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사적모임 제한 6명,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 제한시간 오후 9시 등 현 거리두기를 연장키로 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고한 우세종’이 되면서 설 연휴 직후 하루 2만 명을 넘어선 것은 물론, 최대 10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만 270명으로 2020년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첫 발생 이후 처음 2만 명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26일 처음으로 하루 확진자 1만 명(1만 3009명)을 넘어선 지 일주일 만이다. 또 4일 0시 기준 확진자는 2만 7443명으로, 2만 명을 넘은지 이틀만에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용인지역 역시 지난 4일 0시 기준 확진자가 768명으로, 역대 최고를 경신했다. 지난 1월 중순까지 두 자릿수 확진세를 이어오던 용인지역 확진자 수는 1월 16일부터 세자릿수로 올라선 뒤 연일 증가추세다.

 

최근 15일 간 확진자 현황을 보면 지난달 20일 178명, 21일 256명, 22일 252명, 23일 289명, 24일 305명, 25일 502명, 26일 459명, 29일 486명, 30일 434명, 31일 497명이 확진됐다. 이후 명절 연휴를 거치면서 지난 1일 558명, 2일 575명, 3일 768명을 기록했다.

 

방대본은 확진자 급증세는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배 이상 강한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 정부,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1월 4주차 국내 오미크론 검출률은 80.0%를 기록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6일부터 적용되는 거리두기 단계에 대해 “사적모임 인원을 최대 6인으로,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제한하는 현 사회적 거리두기를 20일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설 연휴가 지나면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거침없이 상승하고 있어 지금은 안전운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거리두기를 일부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고심 끝에 현재 조치를 2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방역패스 역시 기존처럼 11종 시설에 대한 적용을 계속 유지되며 그 밖에 행사·집회, 종교시설 등에 대한 조치도 그대로 유지된다.

 

이에 따라 50명 미만의 행사나 집회는 접종자와 미접종자 구분 없이 가능하고 50명 이상인 경우 접종완료자 등으로만 구성해 299명까지 가능하다.

 

종교시설도 접종 여부 관계없이 수용인원의 30% 최대 299명까지 이용이 가능하고 접종완료자로만 구성 시 70%까지 수용할 수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현 거리두기 단계 유지는 우세종인 오미크론 확산세가 높지만, 상대적으로 위중증 환자 발생률은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거리두기 강화 필요성 등이 요구되고 있지만, 오미크론 변이의 낮은 치명률과 경제적 여파 등을 고려했다는 것.

 

중대본 관계자는 “거리두기를 완화할 경우 외국의 선행 사례 이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사망자 발생이 우려 된다”며 “또 거리두기를 추가적으로 강화할 경우에는 사회경제적 비용 발생이 크고 수용성 역시 떨어진다는 것을 고려한 조치”라고 말했다.

 

정부는 다만 확산 추세인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의료체계 붕괴·사망자 급증 등의 위기상황이 예상되는 경우 사적모임, 영업시간 제한 등 추가 방역 강화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김 총리는 이런 결정에 대해 “이번 결정에 대해 답답한 마음이 들 수도 있겠지만, 이해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방역상황을 어느 정도 관리할 수 있다는 판단이 선다면, 그(2주) 사이라도 방역 조치의 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7일부터 ‘먹는 치료제’ 처방 대상을 기존 60세 이상에서 50대까지 확대하고, 확진자 역학조사 방식도 ‘자기기입식 역학조사’가 도입된다고 밝혔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일 처인구에 위치한 용인서울병원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PCR검사를 위해 기다리고 있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