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4.4℃
  • 천둥번개서울 22.3℃
  • 흐림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30.9℃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8.7℃
  • 구름조금제주 30.9℃
  • 흐림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 주차전쟁 언제까지… 근본적인 정책 변화 시급

시정연, 주차환경 개선안 연구 ‘발표’
단속 중심 탈피 공동·스마트화 필요

[용인신문] 날로 심화 되고 있는 용인지역 주차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시의 주차정책이 변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동안 이어져 단속 위주의 정책에서 ‘주차장 공동이용제, 스마트 공영주차장, 민영주차장의 지원’ 등 주차장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것.

 

용인시정연구원(이하 시정연)은 최근 ‘시민편의를 위한 주차환경 개선방안 연구’를 통해 용인시 주차문제에 대한 데이터 중심의 원인 분석과 개선방안을 내놨다.

 

시정연은 2021년 기획연구 과제로 진행된 이번 연구에서 국내외 주차정책 사례와 함께 스마트도시의 확산에 따라 활발하게 진행중인 유휴 주차면을 활용한 공유주차장, 주차시간 단축을 위한 스마트주차장 등을 제시했다.

 

특히 용인시민들이 가장 큰 불편을 느끼고 있는 구도심 주거지와 상업지역 내 주차문제에 대해서 주차장의 공급, 수요, 운영 정책의 측면에서 다양한 해결 방안과 사례를 정리했다.

 

연구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기준 용인지역 내 총 주차 면수는 67만 3570면으로, 과거 10년 동안 연평균 약 5.9%의 증가율을 보였다. 하지만 이 중 98%가 아파트 등의 부설주차장으로,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영주차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결국 공공 주차시설의 부족은 경기도 내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은 불법 주차율로 이어지고, 다시 처인구와 수지, 기흥구 등 지역 내 상업지역 내의 불법주정차 단속요구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시정연은 연구 보고서에서 용인시민들의 주차 불편을 덜기 위해서는 주차장 공급과 단속 위주의 주차정책에서 벗어나 주차장 운영을 효율화하는 방향으로 전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단기, 중기, 장기 등 기간에 따른 주차정책 기본방향과 지역별 주차개선 전략을 제안했다.

 

이인규 연구위원은 “용인시 주차문제 해결과 시민 이동 편의 향상을 위해 주차장 공동이용제, 스마트 공영주차장, 민영주차장의 지원을 위한 지역 맞춤형 정책개발이 필요하다”며 “현실적으로 획기적인 공영주차장의 양적 증가는 불가능하므로, 기존 주차장 운영의 효율 극대화를 위한 스마트주차장 보급과 주민참여 주차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IOT 기반 스마트 주차공유 확대 관악구 사례(용인시정연구원 제공)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