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8.1℃
  • 흐림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조금제주 32.1℃
  • 흐림강화 24.4℃
  • 흐림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뉴스

코로나 한파 속 온정 ‘후끈’
사랑의열차 모금 역대 최고

용인시, 연말연시 이웃돕기 성금 20억 원 ‘돌파’

[용인신문] 용인시의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가 20억 원을 돌파,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는 지난해 12월 1일 모금을 시작한 지 54일만에 당초 목표 금액인 10억 원의 200%를 넘어선 20억 3000만 원을 모금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특히 지난 2002년 시작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가 20회를 맞은 올해 역대 최고 모금액을 달성해 의미를 더했다.

 

시에 따르면 설 명절 직전인 지난달 27일까지 모금된 성금은 442건 10억 9526만 원, 성품은 267건 9억 3531만 원으로 총 709건 20억 3057만 원이다.

 

모금에는 개인 215명, 기업체 160사, 기관 69곳, 단체 265곳이 참여했다.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는 다음 달 4일까지 계속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시민분들에게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나눔에 동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사랑의 온도탑의 온도가 계속 올라갈 수 있도록 끝까지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 사랑의 온도탑은 200도로 올랐다. 사랑의 온도탑은 모금액이 1% 달성될 때마다 온도가 1℃씩 올라간다.

 

용인시의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모금액이 2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은 설 명절 전인 지난달 27일, 수은주가 200도에 도달한 용인시청 사랑의 온도탑 모습.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