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3℃
  • 흐림강릉 11.6℃
  • 구름많음서울 8.0℃
  • 박무대전 4.4℃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8.4℃
  • 구름많음부산 10.8℃
  • 흐림고창 11.8℃
  • 구름많음제주 14.1℃
  • 흐림강화 9.1℃
  • 구름조금보은 -0.3℃
  • 흐림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6.2℃
  • 구름많음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수원 등 7개 도시, '스마트벨트' 전략 발표

백군기 시장, 공동조례 ‘제안’
스마트벨트 내 기업우대 협력

경기 남부 7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미래형스마트벨트 1차 전략 발표회를 개최했다

 

[용인신문] 용인시와 화성시 등 정부의 ‘K-반도체 벨트’에 포함된 경기남부 7개 도시가 반도체 산업을 중심으로 한 미래형 스마트벨트 전략을 발표했다.

 

용인·수원‧성남·화성·평택·이천·안성 등 경기남부 7개시로 구성된 미래형스마트벨트연합은 지난 7일 오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미래형 스마트벨트 전략 발표 행사’를 개최했다.

 

미래형스마트벨트연합은 K-반도체 전략 도시들 간 상호이익이 될 수 있는 정책과제를 공동 발굴·추진하고자 지난 6월 출범한 지방정부 상생협력 체계다.

 

이들 7개 시가 위치한 경기남부는 국내 반도체 산업 부가가치의 82.8%를 차지, 정부의 제4차 수도권정비계획에 따른 경기남부 스마트 반도체벨트 구축 계획에 맞춰 K-반도체 전략의 핵심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행사에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롯해 백군기 용인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박찬훈 삼성전자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7개시는 ‘미래 산업 강화, 미래도시 정착’이라는 공동 목표 실현을 위한 ‘스마트벨트 지역기업 우대 공동조례’를 발표했다. 이어 각 지자체별 1차 추진전략도 공개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스마트벨트 지역기업 우대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조례안을 제안 발표했다. 이 조례안은 7개 도시가 특별지방자치단체를 설치하고 반도체 산업을 기반으로 한 미래 산업 변화에 대한 대응과 자치분권 실현을 목적으로 공동 사업 등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미래형 스마트벨트 연합체에 참여한 7개 도시로 이뤄진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을 추진해 달라”고 정부에 제안했고, 은수미 성남시장은 팹리스 산업 지원육성 방안을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지금은 경제·산업적으로 세계적 대전환의 시기”라며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신산업 육성과 새로운 미래 산업의 중추로 우뚝 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디지털 전환의 시대를 맞고 있고, 기술패권 경쟁의 심화와 일본의 기술 수출 규제까지 겹치며 대한민국 경제도 중대한 전환점에 이르렀다”며 “이러한 시기일수록 협력과 연대의 정신으로 파고를 함께 넘고, 기술개발과 산업체제 재편에서 서로에게 힘이 되는 관계들을 잘 만들어 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