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3.3℃
  • 맑음서울 -0.1℃
  • 구름많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3.9℃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5.0℃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3.3℃
  • 구름많음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뉴스

시의회, 종합운동장 센트럴파크 ‘쓴소리’

시의원들 "공원화 앞서 여론수렴 및 공공시설 재배치 등 검토돼야"
김기준 의장 “성급한 공원화보다 처인구 미래 위한 계획이 더 시급”

[용인신문] 용인시가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종합운동장 공원화 사업(가칭 용인센트럴파크)계획에 대해 여야를 막론한 시의회 의원들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시 집행부가 지난 6일 열린 시의회 월례회의에서 종합운동장 공원화 계획에 대해 보고하자, 쓴소리를 쏟아 낸 것.

 

이날 회의에서는 성급하게 추진 중인 공원화 계획보다는 처인구 지역 내 공공시설 재배치 등 전체적인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라는 지적이 주를 이뤘다.

 

특히 시의원들은 시민 여론수렴 등 공론화 과정은 물론, 종합적인 공원조성계획을 수립한 후 적법한 절차를 거쳐 추진하라는 입장이다.

 

시의회에 따르면 시 집행부는 이날 월례회의에서 지난달 백군기 시장이 깜짝 발표한 가칭 용인센트럴파크 조성계획에 대한 추진배경과 사업개요 등을 보고했다.

 

구도심 및 전통시장 활성화 등을 위해 노후 시설인 종합운동장을 없애고 문화, 체육, 녹지 공간을 조성하겠다는 것이 주 골자다. 하지만 시의원들은 집행부 측의 보고가 끝나자마자 쓴소리를 쏟아냈다.

 

김상수 의원은 “시 집행부가 진행중인 공원화 용역부터가 불법요소가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시 측이 진행중인 공원화 계획 용역에 사용된 예산이 당초 목적과 다르게 불법 전용돼 집행됐다는 것.

 

실제 시 측은 공원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민간 기업과 용역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사실상 종합운동장 철거용역에 투입된 예산은 ‘종합운동장 양성화’를 위해 편성된 예산을 사용했다.

 

시 측은 “포괄적 범위의 양성화로 판단해 해당 예산을 사용했다”고 밝혔지만, 김 의원은 “명백한 예산 불법전용”이라며 행정사무감사 등을 통해 강하게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민선 4기 당시 시 체육회 사무국장을 역임했던 이창식 시의원은 시 집행부의 이중적인 행태를 꼬집었다.

 

이 의원은 “백 시장의 공약사업인 2020년 경기도민체전 유치를 위해 시민 서명운동까지 진행하면서, 한쪽에서는 체육시설을 없애려는 이중적 행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민체전을 위해서는 추가적인 체육시설 조성이 필요한 데, 시 집행부 측이 사실상 정치적인 이유로 ‘도민체전 유치’와 상반되는 행정을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윤원균 의원은 공원조성 계획에 대해 조목조목 따져 물었다. 때마침 이날 월례회의에서 종합운동장 공원화 사업보고에 앞서 진행된 ‘용인시 공원조성 계획’을 언급하며 “당초부터 계획됐던 공원 맞느냐”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무조건적인 공원조성보다 시민여론을 수립하고, 처인구 지역 내 노후 공공시설 재배치 등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추진하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한편, 시의회 민주당 측은 시 집행가 요청한 ‘종합운동장 공원화 계획에 대한 당론 채택’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종합운동장 부지 활용 문제는 정쟁의 대상이 아닌 발전적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다수 시의원들의 의견을 수용키로 한 것.

 

김기준 의장은 “종합운동장 부지 공원화 등은 처인구의 미래 비젼이 포함된 종합적인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당장 눈앞의 성과로 보여질 수 있는 공원보다, 처인구의 미래를 위한 고민과 여론수렴이 더 급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